컨텐츠 바로가기

'김용건 며느리' 황보라, 결혼식 다가오는데 이래도 되나…차현우 걱정많겠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유은비 인턴기자] 예비 신부 황보라가 식을 앞두고 홀쭉해진 근황을 전했다.

7일 황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책과 우유를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황보라는 "대전 사는 꿈이 의사 선생님이신 혜리님의 선물. 고마워요. 잘 도착했습니다"라며 팬에게 받은 선물을 인증했다.

사진 속 황보라는 '청청패션'을 소화하며 옅은 화장에도 청순한 분위기와 수수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특히 살이 빠진 듯 더욱 날렵해진 모습이 눈에 띄었다.

한편 황보라는 오는 11월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의 동생인 차현우와 결혼식을 올린다. 황보라는 배우 출신 연예기획사 및 영화제작사 대표인 예비신랑과 10년동안 사랑을 키워 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