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OPEC+ 감산에 미국 격앙…NOPEC 등 보복 카드 나오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모든 선택지 배제하지 않겠다"…다양한 대응 카드 모색
민주당서 "석유담합금지 소송·사우디서 미군 철수" 주장
뉴시스

[포킵시(뉴욕)=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뉴욕 포킵시 IBM 연구센터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오펙플러스)의 대규모 감산 결정에 분노한 미국이 각종 대응 카드를 모색하고 있다. 미국이 감산을 주도한 사우디라비아에 대한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OPEC+의 감산 결정에 대해 "불필요하고 부당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에게 지시한 것은 테이블에서 어떤 것도 치우지 말라는 것"이라며 모든 선택지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어떻게 대응할 지에 대해 결정되지 않았다며 "대안을 찾고 있다.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주축인 OPEC+가 세계 석유 소비량의 2%에 달하는 하루 200만배럴 규모의 원유 감산을 추진하면서 미국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국제 유가를 끌어올려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박을 키우고 러시아의 전쟁 자금 조달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며 각종 대응 방안이 나오고 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사우디가 푸틴이 우크라이나에 대해 비열하고 악랄한 전쟁을 계속하도록 돕기 위해 한 일은 미국인들에게 오래 기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석유생산수출카르텔금지(NOPEC)' 법안 등 모든 입법 수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NOPEC은 OPEC의 담합을 반독점법 위반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 법안으로 지난 5월 상원 법사위원회를 통과했다.

수전 와일드 등 3명의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에서 미군과 미사일 방어망(MD)을 철수하는 내용의 법안을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정유업계는 국내 가격을 낮추기 위해 정유제품 수출 규제가 도입될 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도입시 미국으로부터 상당한 연료를 수입해온 유럽의 에너지 위기가 악화될 전망이다.

OPEC+회의 전까지 미국이 결정을 연기하기 위해 상당한 압박을 해왔음에도 감산이 이뤄지자 미국에선 격앙된 반응이 나오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 내부 분위기에 대해 WP는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인 모욕'으로 보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인권 정책 후퇴'라는 비판을 무릅쓰고 자말 카슈끄지 암살 사건 의혹을 받는 사우디를 방문했다. 그는 사우디 왕세자를 만난 후 앞으로 수주 내 사우디가 석유 공급을 늘리기 위한 추가 조치를 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지만 체면을 구겼다.

특히 다음달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유가 상승이란 악재로 비상이 걸리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7월 방문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방문이 본질적으로 석유를 위한 것이 아니었다"면서도 "(이번 감산 결정은) 실망스러운 일이며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감산 결정 여파로 사우디와 미국의 관계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크리스 머피 미 상원의원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사우디 동맹에 대한 전면적인 재평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