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천식 인하대 감독이 신호진에게 "선수로서 최고였어, 이제 점심은 누구랑 먹어야 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호진은 최고의 선수였다."

지난 4일 서울 청담리베라호텔에 한국 남자배구의 미래들이 모두 모였다. 2022-23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열렸다. 많은 선수들이 주목을 받은 가운데 1순위 지명권을 얻은 OK금융그룹은 인하대 4학년 아웃사이드 히터 겸 아포짓 스파이커를 볼 수 있는 신호진을 뽑았다.

지난해 홍동선(현대캐피탈)에 이어 2년 연속 인하대에서 1순위 선수가 나왔다.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은 모든 선수가 주인공이지만, 그래도 1순위 선수에게 가장 많은 스포트라이트가 가는 게 사실이다. 또 1순위 상징성은 그 가치가 어마어마하다. 선수의 배구 인생에 있어 평생 붙는 훈장이다. 2년 연속 1순위 제자를 배출한 최천식 인하대 감독도 흐뭇하다.

매일경제

최천식 인하대 감독이 신호진에게 덕담을 건넸다. 사진=김재현 기자


드래프트 현장에서 만났던 최천식 감독은 "호진이의 이름이 불려 정말 감격했다. 드래프트 현장에 같이 차 타고 오면서 '올해 네 운이 어떻게 되나' 한 번 보자 했는데, 정말 운이 좋았다. 전체 1순위는 상징적인 것이다. 대학 때도 잘 해줬지만 프로 가서도 신인왕을 노릴 수 있는 충분한 실력을 가졌다"라고 이야기했다.

현역 시절 최천식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공격수 중 한 명이었다. 점프력도 좋고, 블로킹에서도 뛰어난 점수를 받았다. 명 공격수가 바라본 신호진은 어떤 선수일까. 신 감독은 "저런 선수만 있으면 정말 편하게 운동을 할 수 있다. 열심히 하고, 승부욕 있고, 파이팅 좋고, 기본기도 좋다. 적극적이다. 선수로서 정말 최고인 선수다"라고 극찬했다.

원래 신호진은 지난해 얼리로 드래프트 참가 신청서를 냈으나, 드래프트 직전에 지원을 철회했다. 결과론적이지만 그 1년은 신호진에게는 소중한 자산이 되었다. 주장으로서 인하대의 3관왕 천하를 이끌었고, 또 1순위라는 타이틀을 얻고 프로 무대에 가게 되었다.

신호진 역시 "지난 1년 동안 많은 경험을 했다.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보이는 것도 많았고, 기량도 늘 수 있었다. 지원서를 철회한 것이 오히려 내 인생을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게 했다"라고 말했다.

최천식 감독도 "원래 1라운드 상위 픽이 예상됐는데, 2학년 선수들이 갑자기 얼리로 많이 나오게 되면서 1라운드 후반 아니면 2라운드 초반으로 밀릴 것 같더라. '1년 더 대학에서 준비를 하고, 내년에 나가는 게 어떠냐'라고 물었다. 본인도 부모님과 상의를 하고 1년 더 대학에서 보내고 가기로 마음먹었는데, 결과적으로 정말 다행이고 잘 됐다. 1순위가 될 수 있게끔 힘을 주겠다 했는데 약속을 지켜 좋다"라고 웃었다.

이제 시작이다. 대학 무대에서 펄펄 날은 선수들도 프로에서 고전하는 경우가 수없이 많았다. 신호진의 단점은 신장이다. 187cm로 190cm이 넘지 않는다. 점프력으로 상대 블로커 벽을 뚫거나, 혹은 연타 및 강타를 적절하게 활용해 상대 블로커의 손을 이용할 줄 알아야 한다.

최천식 감독은 "단점은 신장이다. 결국 노력으로 이겨내야 한다. 기본적인 부분만 더 강화된다면 프로에서 뛰는 시간도 늘어날 거고, 그만큼 좋은 대우도 받을 거라 본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최 감독은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지만 호진이는 나에게 각별한 제자였다. 이제 점심은 누구랑 먹어야 할지. 걱정이 된다(웃음). 프로 가서도 좋은 기량 펼쳤으면 좋겠다"라고 웃었다.

[청담(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