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기 영철 "집에 가지 맙시다"…영식, 영숙 앞에서 '눈물' (나는 SOL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 영식이 갑자기 눈물을 터뜨린다.

SBS플러스, ENA PLAY ‘나는 SOLO’는 오는 12일 방송을 앞두고 커플 탄생 결과를 예감케 하는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편에서 영철은 “오늘 집에 가지 맙시다”라고 누군가에게 도발적인 ‘돌직구 어필’을 날린다.

현숙은 상철에게 “사실은 상상을 안 해보진 않았다”라고 로맨스 여지를 남기며 “이 사람이 진짜 나의 배우자라면?”이라고 언급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과연 현숙과 상철 사이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영철과 균열이 생긴 영자는 “제가 입장을 어떻게 취하면 되는 건가요?”라고 마음이 떠난 듯한 영철의 속을 떠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옥순에게 직진하던 영식은 갑자기 영숙 앞에서 눈물을 터뜨린 뒤, “내가 여자한테 눈물 보인 적이 없어. 태어나서 한 번도 없어”라고 아픈 속내를 고백한다.

잠시 후, “‘솔로나라 10번지’ 선택 들어가겠습니다”라는 제작진의 말과 함께 돌싱 10기 솔로남들은 거침없이 수영장에 몸을 던져, 물살을 가른다. 상철은 성큼성큼 수영장을 걸어가고, 영식은 화려한 자유형으로 수영 실력을 과시한다.

“진짜 큐리어스야”라고 돌싱들의 선택에 ‘과몰입’하던 3MC는 초특급 반전을 목격한 듯 경악을 금치 못한다. 급기야 데프콘은 만세 삼창을 하듯 두 손을 뻗고 “와~ 돌싱들 진짜 위대합니다!”라고 몸서리쳐 호기심을 높인다.

'나는 SOLO'는 오는 1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SBS플러스, ENA PLAY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