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징주]카카오뱅크 '급락' 신저가 굴욕…"사실상 매도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7일 카카오뱅크 주가가 급락세다. 장중 52주 신저가도 경신했다. 이날 나온 증권가의 목표주가 하향 리포트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투자의견은 사실상 '매도'다.

이날 오전 9시34분 현재 카카오뱅크는 전 거래일 대비 6.17% 하락한 1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1만8700원까지 급락하면서 장중 신저가도 기록했다.

DB금융투자는 카카오뱅크에 대해 부동산시장 침체로 대출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했다며 목표주가를 2만4600원에서 1만6200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사실상 매도인 '언더퍼폼'(underperform)을 유지했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부동산 시장이 침체해 전세대출 증가세가 둔화하고 금리 상승으로 신용대출이 역성장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이어 "4분기 개인사업자 대출상품 출시 등으로 2023년 이후 연간 3조원 내외로 대출 증가금액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시장 상황이 너무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간 대출 성장은 당초 예상했던 4조원 수준에 크게 못 미칠 것으로 보이며 연계 대출과 연계계좌 관련 수수료 수익도 부진했을 것"이라며 "생산가능인구의 65%를 포괄하는 온라인 고객기반을 고려할 때 일반 은행들보다 높은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을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목표주가는 대출 성장세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3분기 실적에 대해선 대손비용이 안정화되고 광고선전비 집행 비중 등이 크지 않아 당기순이익은 전 분기 대비 33.1% 증가한 759억원의 호실적을 시현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