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원, 이번엔 코믹 액션…'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 주연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주원이 tvN 새 드라마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로 압도적인 연기 변신에 나선다.

tvN 새 드라마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극본 신경일, 연출 최준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큐로홀딩스, 스튜디오브이플러스)는 베일에 싸인 문화재 도둑 스컹크와 비공식 문화재 환수팀 ‘카르마’가 뭉쳐 법이 심판하지 못하는 자들을 상대로 펼치는 케이퍼 코믹 액션 드라마다. 배우 주원과 만나 더욱 유쾌한 서스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극 중 주원이 맡은 황대명 캐릭터는 문화재청 특별조사과 소속 공무원으로 연월차 수당을 꼼꼼히 챙기는 것은 물론 근무 시간에 낮잠까지 자는 평범치 않은 인물이다. 하지만 모종의 이유로 문화재 전문도둑 스컹크와 내통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자 삶이 더욱 비범해진다.

과연 황대명이 월급 스틸에 도가 튼 공무원에서 스컹크를 잡기 위해 뭉친 비공식 문화재 환수팀 ‘카르마’의 일원이 되면서 어떤 변화를 맞닥뜨릴지 호기심이 치솟는다.

‘카터’, ‘앨리스’, ‘엽기적인 그녀’, ‘용팔이’, ‘굿 닥터’, ‘7급 공무원’, ‘각시탈’ 등 다채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무한히 넓혀온 주원이기에 그가 펼쳐낼 황대명의 파란만장한 모험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현재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 첫 촬영을 앞두고 있는 주원은 “사실이 아닌 허구지만 의미가 깊은 스토리다. 극 전개가 무겁지만은 않고 코믹하게 흘러가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라고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지 스스로도 많이 기대된다. 항상 최선을 다하고 즐기면서 좋은 분위기로 촬영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열정 어린 인사를 남겼다. 이에 주원이 그려나갈 황대명 캐릭터의 하루가 손꼽아 기다려진다.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 제작진 역시 “믿고 보는 배우 주원과 독보적인 캐릭터 황대명이 만났다. 대한민국 문화재 범죄를 둘러싼 색다른 서스펜스 속에서 발휘될 배우와 캐릭터의 시너지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예사롭지 않은 황대명 캐릭터로 변신해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주원의 활약은 2023년 상반기에 첫 방송될 tvN 새 드라마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