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딘딘 "손목 아작나, 노동청 가야"…백패커 포상휴가서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tvN '백패커'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딘딘이 '백패커'를 하며 겪었던 고충을 토로했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백패커'에서는 포상 휴가로 힐링 캠핑을 떠난 출장 요리단 백종원·오대환·안보현·딘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캠핑에서 그간의 출장 총결산 시간을 보냈다.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지금까지 우리가 몇 명에게 밥을 해줬을까"라고 물었다.

백종원이 "1500명"이라고 답하자 멤버들은 "훨씬 많다"고 반박했다. 알고 보니 이들은 총 3078명에게 밥을 해줬었다.

이를 듣던 딘딘은 "미친 거 아니냐"며 "4명이 그렇게 (많은 요리를) 한 거다. 이거 노동청 가야 한다"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안보현 역시 "PD님은 (우리가 요리 해준 사람 목록에) 넣었느냐. 우리가 맨날 밥을 해주지 않았느냐"고 분노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백패커'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딘딘은 이어 "어쩐지 관리받으러 가니까 손목이 아작났다고 하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백종원은 "네가 아작났으면 우리는 깁스를 해야 한다"고 반응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백패커'는 오늘의 장소에 배낭 하나 짊어지고 들어가 주방을 장악하는 출장 요리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예능이다. 총 20부작인 '백패커'는 6일 마지막 방송이 진행됐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