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국 어린이집에서 전직 경찰이 총·칼 휘둘러...최소 38명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흉기로 어린 아이들 살해한 뒤 총기 난사

어린이 22명 포함해 최소 38명 사망

자신의 아내·아이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 끊어

태국 경찰 "재판 스트레스와 환각 때문에 범행"

[앵커]
태국의 한 어린이집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어린이 등 최소 38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용의자는 마약 관련 사건에 연루돼 지난해 해고된 전직 경찰관으로 범행 후 귀가해 자신의 아내와 아이까지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태국 북동부 농부아람푸주 나끌랑 지역의 한 어린이집.

점심시간에 전직 경찰관이 자신의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 들어가 총을 쏘고 흉기를 휘둘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