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원도 채무 임기 내 6000억 감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진태 강원지사 취임 100일 포부

“사업 구조조정 등 부채 상환 총력

특별자치도 종합계획 연내 수립”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선8기 강원도정 출범 100일을 맞은 김진태(사진) 강원도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도정 효율화를 위한 ‘4대 혁신’ 시행을 약속했다.

김 지사는 6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행정의 효율화를 위해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선8기 강원도정은 임기 내 채무 60% 감축을 중심으로 한 재정 혁신과 조직·인사 혁신, 규제 혁신, 소통 혁신 등 이른바 4대 혁신 시행계획을 밝혔다.

강원도 재정 건전화를 위한 재정 혁신은 4대 혁신 중 가장 대표적이다. 임기 내 6000억원 규모의 채무를 감축하는 것이 핵심으로 김 지사는 임기 내 지방채 미발행, 사업 구조조정, 순세계잉여금의 35%의 부채 상환 등 대책을 세웠다.

국무총리 소속의 강원특별자치도 지원위원회 설치도 대표 성과 중 하나다. 정부 차원의 지원조직을 만들어낸 강원도는 강원특별자치도 종합계획 수립 및 특례 발굴, 지원협의체 구성 등을 연내 완료할 예정이다.

산적한 과제도 만만치 않다. 취임 직후 민선7기 주력사업의 일부 폐지와 축소 등으로 불거진 ‘전임 도정 지우기’ 논란은 자칫 새 도정이 정치적 논쟁만 불러일으킨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또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따라 발생한 수천억원의 채무와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인 알펜시아리조트 입찰담합 의혹도 부담스러운 과제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레고랜드의 경우 빚을 빚으로 막는 상황이 벌이지다가 지금 청구서가 날아왔다”며 “긴축재정으로 지역 문화예술계가 위축됐다고 하는데 특정 일부만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향후 도정 구성에 대해서는 “인구 200만, 지역내총생산 100조원, 사통팔달 수도권 강원시대 조기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춘천=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