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신장 인권문제 토론, 유엔 표결서 19대17로 부결… 한·미 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정부가 신장에서 위구르족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의혹을 두고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토론회를 여는 방안이 6일(현지시간) 표결에 부쳐졌으나 부결됐다.최근 미국과 영국 등 서방국가들이 유엔에 제출한 이 결의안은 47개 이사국 가운데 한국을 포함, 미국과 영국 등 17개국이 찬성했으나 중국과 인도네시아, 네팔 등 19개국이 반대표를 던지면서 통과되지 못했다. 말레이시아와 아르헨티나 등 11개국은 기권했다.

세계일보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있는 수용소. CNN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신장 자치구 내 수용시설에서 인권침해가 있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신장 자치구는 1100만 명의 이슬람 소수민족 위구르족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이 보고서는 준비 기간이 3년이 넘었는데도 발간되지 않다가 미첼 바첼레트 전 유엔 인권최고대표의 임기 마지막 날인 지난 8월31일 늦은 밤 전격적으로 발간됐다. 바첼레트 전 최고대표는 “보고서 발간까지 엄청난 압력을 받았다”며 “40여개국의 서로 다른 국가에서 서명한 다양한 편지를 받았을 정도”라고 말하기도 했다. 중국 등의 압박으로 인해 보고서가 발간되기까지 난관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보고서는 “중국 정부의 대테러 작전과 ’극단주의’ 대응 과정에서 신장 지역 내 소수민족에 심각한 인권침해가 자행됐다”면서 구금과 고문, 학대 등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제 인권단체 등도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 구금돼 있으며 여기에서 가혹한 인권 탄압이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해왔다.

미국과 영국 등 결의안 제출을 주도한 국가들은 이날 표결에 앞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의 보고서를 거론하면서 신장 수용시설의 심각한 인권 문제를 외면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중국 측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의 보고서에 담긴 사실관계가 잘못됐으며 수용시설은 위구르족 등을 대상으로 직업교육을 하는 재교육 시설이라고 주장한다. 한국은 여러 가지 고려 사항을 놓고 고심한 끝에 이날 토론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결의안이 신장 수용시설 내 인권 침해를 단정하는 게 아니라 토론을 하자는 취지인 만큼 보편적 가치인 인권 문제를 다루는 것 자체에는 제약이 없어야 한다는 현정부의 정책 기조를 따라 주제네바 한국대표부가 결의안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