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알바보다 못버는 편의점 사장…文정부 때 11→30% 급증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7월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서 업무를 보는 직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5년간 최저임금 수준보다 적게 버는 편의점 비율이 10곳 중 3곳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아예 문을 닫은 편의점도 증가했다. 여기엔 급격한 최저임금 상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편의점 3사(GS25·CU·세븐일레븐)가 6일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몇 년 사이 편의점 점주들의 업황이 크게 악화한 것으로 집계됐다. 편의점 10곳 중 3곳은 점주가 자신의 점포에서 매일 얻는 순이익이 최저임금만 받는 그 가게 아르바이트생의 하루치 수입(8시간 기준)보다 적었다.

2016년엔 최저임금 수준도 못 버는 편의점이 전체 편의점의 11.3% 수준이었다. 하지만 이 비율은 해마다 늘면서 지난해엔 30.3%, 올해(7월 기준)는 30.4%까지 올라갔다. 한 의원은 3사 점포의 평균 임차료·마진율과 아르바이트생 고용 인건비 등에 기초해 점포별 매출액·순이익을 산정한 뒤 연도별 최저임금과 비교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편의점주들의 수익 악화엔 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2017년 시간당 6470원이던 최저임금은 2018~2019년 두 자릿수 비율 인상을 거쳐 올해 9160원으로 올랐다. 아르바이트 고용이 불가피한 편의점으로선 인건비 부담도 커질 수밖에 없다.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점포 운영 비용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70% 안팎인데, 이 비율도 해마다 오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계상혁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회장은 "최저임금은 아직 1만원이 안 된다지만 주휴수당과 4대 보험료까지 합치면 사실상 시급으로 1만1000원~1만2000원 정도 줘야 한다. 그런데도 아르바이트생 구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인건비와 임차료 등을 감당하기 어려운 점주들은 줄줄이 폐점을 택했다. 최저임금이 크게 뛴 2018년 편의점 3사의 폐점 점포 수는 전년 대비 47.3% 급증했다. 그 후에도 2019년을 빼고는 해마다 문 닫는 편의점이 늘어나는 추세다. 운영점 대비 폐점 점포 비율인 폐점률도 2017년 3.6%에서 지난해 4.5%로 올랐다. 한무경 의원은 "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소주성)이 되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2년 전부터는 코로나19 유행이란 대형 악재가 더해졌다. 편의점은 심야 매출이 많은데 이 시간대 손님 발길이 뚝 떨어지면서 매출도 급감했다. 어쩔 수 없이 아르바이트생 대신 가족을 동원해 24시간 교대로 일하거나 적자를 감수하면서 버티는 경우가 많아졌다.

계상혁 회장은 "거리두기는 풀렸지만 야간 활동 감소에다 물가 상승으로 다들 씀씀이가 줄었다"면서 "점주들은 코로나 이전 매출의 70~75% 수준에서 회복이 안 된다. 인건비는 더 줘야 하는데 코로나까지 겹쳐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편의점을 20년째 운영 중이라는 그 역시 "생활비도 못 벌고 본전인 상황이라 편의점 운영을 계속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서울 시내에서 폐업한 편의점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소상공인 등이 주장하는 최저임금의 업종·규모별 차등화는 요원하다. 최저임금 인상에 반발하는 편의점주 사이에선 늦은 시간대 물건값을 올려 받는 '심야할증제' 주장까지 나온다. "매출은 떨어지는데 인건비만 오르니 실질적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것이다.

한 의원은 "최저임금을 모든 산업에 일률적으로 적용하면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에 돌아가는 부담이 훨씬 크다. 최저임금 제도 개선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세종=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