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호 형, 존경했습니다." 울먹인 후배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올해 은퇴를 선언한 롯데 이대호 선수가 이제 정규리그 한 경기만 남겨뒀는데요.

마지막 순간을 아쉬워하는 동료와 후배들의 목소리 하나 하나가 여운을 더하고 있습니다.

박재웅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이대호의 마지막 창원 원정은 훈훈했습니다.

NC 선발 구창모가 이대호를 상대하기 전 모자를 벗은 채 인사했고 이대호도 웃으며 답례했습니다.

[구창모/NC]
"처음에 만났을 때 인사를 꼭 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마운드에 올랐는데 '같이 야구할 수 있을까?' 했는데 한 리그에서 같이 뛰어서 영광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