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수근, 바빠도 子 운동회 참석…♥박지연 "잔소리 줄여도 되겠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이수근, 박지연 부부가 아들의 운동회를 응원 갔다.

6일 박지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 다 일 가기 전에 태서 운동회 응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둘째 아들의 학교에 방문한 이수근이 담겼다. 이수근은 흰색 셔츠에 베이지색 니트를 착용하며 댄디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이수근은 바쁜 일정에도 출근 전 아들을 응원하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연은 "많이 컸다 잔소리 줄여도 되겠어"라며 훌쩍 큰 아들을 보고 흐뭇해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브이 포즈를 하고 있는 아들이 담겼다.

한편, 박지연은 지난 2008년 12세 연상 개그맨 이수근과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박지연은 둘째 임신 중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문제가 생겨 투석 중이다.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