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英 국립박물관 요청에 특별 기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영국 국립 박물관 빅토리아앤앨버트(Victoria & Albert Museum, 이하 V&A)에서 열리는 ‘한류! 코리안 웨이브’(Hallyu! The Korean Wave) 전시 관련 에세이 북에 글을 실었다.

영국 런던에 있는 V&A는 170년 역사를 자랑하는 박물관을 미술, 디자인, 퍼포먼스 분야를 아우른다. 지난달 24일부터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를 진행 중이다.

6일 SM에 따르면 이 총괄 프로듀서는 V&A가 이번 전시 일정에 맞춰 발간한 에세이 북에 글을 기고했다. SM은 “K팝의 창시자이자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프로듀서로서 에세이 북에 참여해달라는 V&A 측의 특별 요청을 받아 재능 기부 형식으로 글을 기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괄 프로듀서는 ‘CT(Culture Technology)와 한류의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에세이를 통해 문화를 프로듀싱하는 전 과정을 하나의 기술로서 매뉴얼화한 CT와 한류의 비전 및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한류의 미래에 대한 또다른 비전은 과학과 엔터테인먼트의 융합이다. 인공지능(AI), 나노기술, 바이오 등 엔터테인먼트와 무관하다고 여겨졌던 요소들이 미래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가장 큰 변화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문화와 과학기술이 융합된 시너지가 전 세계 한류의 미래를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메타버스 세상에서 인류는 물질적 문화적 그리고 정신적으로 더욱 풍요로운 삶을 누리는 방향을 선택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는 내년 6월 25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