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수도권 인구 다 줄었다지만…동남권서 가장 많이 떠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남권 인구이동·지역경제 보고서
10년간 인구순유출 28만8000명
모든 연령·지역서 순유입은 '0'
학생·청년 '두뇌유출' 가장 많아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에서 28만8000여명이나 지역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BNK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동남권 인구이동과 지역경제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인구는 최근 10년(2012~2021년)간 역내로의 전입인구 156만9000명, 역외 전출인구 185만7000명으로 조사돼 총 28만8000명이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권은 경제권역 중 인구 순유출 규모가 가장 컸다. 이어 대경권 19만5000명, 호남권 15만9000명 순이었다. 반면 충청권(28만3000명), 수도권(25만명), 강원제주(11만명)의 경우 같은 기간 인구가 순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시·도별로도 부산, 울산, 경남 모두 동남권 역외로 인구가 떠나갔다. 경남이 11만8000명으로 순유출 규모가 가장 컸으며, 부산 11만5000명, 울산 5만5000명 순이었다.

동남권 인구는 전국의 모든 경제권역으로 순유출이 이뤄졌다. 수도권이 20만명으로 순유출 규모가 가장 컸고, 다음으로 충청권(5만명), 강원제주(1만6000명), 대경권(1만6000명), 호남권(6000명) 순이었다.

시·군·구 기준으로는 동남권은 역외지역 중 서울 관악구로 2만1000명이 빠져나가 순유출이 가장 많았고 경기 화성시(1만1000명), 경기 평택시(1만1000명) 순이었다. 상위 10대 순유출 지역은 세종시와 제주시를 제외하면 모두 수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대 인구가 역외로 빠져나갔다. 20대가 18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3만1000명), 10대(2만9000명), 50대(1만9000명), 40대(1만3000명) 순이었다. 60대 이상(1만5000명)과 10대 미만(2000명)도 순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10~30대가 가장 많이 빠져나간 곳은 수도권이었다. 20대의 경우 수도권으로의 순유출이 16만358명으로 동남권 전체 순유출의 55.6%에 달했다.

40대 이상의 경우 충청권, 대경권 등 비수도권으로의 순유출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40대의 경우 충청권, 50대 이상은 대경권이 순유출 1위 지역인 것으로 파악됐다.

BNK경제연구원은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동남권 인구 감소세가 빨라지는 가운데 모든 연령대 인구가 순유출돼 지역소멸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특히 청년층의 수도권 쏠림 현상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동남권은 15~24세 인구가 '교육' 문제를 사유로 수도권으로 떠나는 1차 두뇌유출(1st Brain-drain)이 6만4000명, 20~29세가 '직업' 문제로 수도권으로 떠나는 2차 두뇌유출(2nd Brain-drain)이 13만2000명으로 경제권역 중 가장 많은 수치를 보였다.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수도권 집중과 지역소멸을 막기 위해 정부는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속도와 강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며 "지자체도 청년인구 유입과 정착을 위해 종합적인 로드맵, 전담조직, 관련 제도 등을 적극 마련하고 보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