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최우수 감독상' 김한민 감독 "'한산', 8년만 다시 연출…쟁쟁한 작품 속 영광"[2022 부일영화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김한민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을 연출한 김한민 감독이 2022 부일영화상에서 최우수 감독상을 받았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호텔에서 제31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사회는 배우 김남길, 최수영이 맡았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 올해로 31회째를 맞았다.

올해 부일영화상은 지난해 8월 11일부터 올해 8월 10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 215편을 대상으로 16개 부문에서 시상한다.

이날 김한민 감독이 최우수 감독상을 받았다. 그는 "코로나를 극복하면서 이 자리에 와주셔서 영광스럽게 받게 돼 뜻깊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 이후로 8년 만에 제가 다시 연출로서 돌아온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기에 여기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우리 배우들에게 감사하다"며 박해일, 변요한 등을 언급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한민 감독은 "앞으로 영화를 여러 편 만들어가겠지만, 아무쪼록 한국 영화가 올해를 딛고 일취월장하는, 그래서 더 세계로 뻗어나가는 원년의 시기가 되길 바란다. 이런 상을 저에게 주셔서 많은 쟁쟁한 한국 영화 작품들이 있는데 더욱더 영광스럽게 받겠다"고 전했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