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태희♥'비·'거미♥'조정석, 뜬금포 불륜설 황당 "명백한 허위...터무니 없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와 배우 조정석이 때 아닌 불륜설에 휩싸이며 악성 루머에 발끈했다.

6일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 관계자는 OSEN에 "비 씨는 최근 퍼진 불륜설 이니셜의 주인공이 아니다. 사실무근인 내용이 확산돼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방침이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같은 날 조정석의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 또한 공식 SNS를 통해 "조정석이 골프 선수와 친분 이상의 관계가 있다는 허위사실이 각종 커뮤니티,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터무니 없는 '지라시' 내용은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OSEN

최근 한 잡지사는 연기, 노래, 춤 실력을 겸비한 유부남 톱스타 2인이 각각 골프선수들과 불륜 관계라고 보도했다. 해당 글의 톱스타들은 A 씨, B 씨 등으로 이니셜로 거론됐다. 그러나 연기, 노래, 춤을 겸비한 유부남 톱스타가 흔치 않은 만은 바. 네티즌 일각에서 A 씨와 B 씨가 비와 조정석이 아니냐는 악성 루머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비는 배우 김태희, 조정석은 가수 거미와 결혼해 각각 슬하에 자녀들까지 둔 상황. 두 사람의 아내들까지 악성 루머에 오르내리며 톱스타 부부인 이들에게 때 아닌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레인컴퍼니 측은 공식 SNS를 통해 한번 더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레인컴퍼니는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 유통금지 위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를 진행한 정황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OSEN

특히 레인컴퍼니는 "루머와 '지라시'를 인지하고 있었으나 대응 가치가 없는 명백한 허위사실이기에 어떤 입장 표명도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루머가 빠르게 퍼지기 시작하며 아티스트는 물론 가족에 대한 인신공격, 비난 등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연예인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존엄과 예의, 인권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초 이니셜 보도 매체에 문의해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까지 받았다"라고 강조했다.

잼엔터테인먼트 또한 공식입장문에서 "당사와 배우 본인은 현재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 사실과, 더 나아가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하여 확대되는 것에 황당할 뿐이다. 조정석 배우는 그 어떠한 여성 골프 선수와도 개인적 친분 뿐만 아니라 일면식조차 없다"라고 힘주어 밝혔다.

아울러 레인컴퍼니 측은 허위 사실 유포 등에 대한 제보를 받으며 법적인 대응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때 아닌 뜬금포 불륜설 루머로 곤혹을 치른 비와 조정석의 대응과 법적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잼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