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고민정 "말 아닌 얘기엔 항의해야" 박성중 "말이 아니라니!"…방통위원장 자진사퇴 압박에 고성 오간 과방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정부의 첫 국정감사 사흘째인 오늘(6일), 과방위에서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거취를 놓고 공방을 벌이던 중 고성이 오갔습니다. 국민의힘 과기방통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이 한상혁 위원장에게 "물러날 생각이 없느냐", "대통령이 바뀌고 철학이 다른 사람인데 물러나지 않겠다고 하면 불쌍하고 가련하다", "너무 자리에 연연하고 불쌍하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자진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그러자 민주당 간사 조승래 의원은 인신공격성 발언은 자제해달라며 당부했고, 박성중 의원은 "들리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질의를 이어갔습니다. 이후, 본인의 질의 순서를 맞은 고민정 의원은 한상혁 위원장을 불러 "아무리 국감장이라도 말이 아닌 이야기엔 강하게 항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박성중 의원은 "여보세요. 말이 아니라니"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양 당 위원들의 고성과 공방이 이어지자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국감 운영이 되지 않는다"며 위원들에 경고했습니다.
한편, 한상혁 위원장은 거취 문제에 "제가 답변 드릴 내용이 아닌 것 같다"며 사퇴 압박을 일축했습니다.

(구성 : 홍성주 / 편집 : 김복형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홍성주 작가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