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선 교수가 뽑은 ‘타짜’ 속 최고의 빌런은 누구?..장항준 감독,일일 노름꾼으로 등장(‘지선씨네마인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채연 기자] 박지선 교수가 영화 ‘타짜’ 속 최고의 빌런을 선발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지선씨네마인드’에서는 장항준 영화감독과 함께 국민 영화 ‘타짜’를 감상하며 흥미로운 분석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타짜’는 2006년에 개봉한 최동훈 감독의 작품으로 허영만 화백의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사기 도박판에서 전 재산을 잃은 고니(조승우 분)가 돈을 되찾기 위해 평 경장(백윤식 분), 정 마담(김혜수 분) 등을 만나며 본격적으로 도박판에 뛰어들어 타짜가 되는 여정을 담은 범죄영화다. 개봉 후,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에도 불구하고 684만 명의 관객 수를 동반할 만큼 인기가 엄청났다. 명배우들의 명연기와 명대사로 1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국민 영화 ‘타짜’.

단순 오락 영화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위해 ‘지선씨네마인드’에서 영화 ‘타짜를’ 범죄심리학적으로 새롭게 해석했다. 특히 제작 전부터 ‘타짜’를 꼭 다뤄보고 싶어 했던 박지선 교수는 “영화 속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프로파일링해보는 시간”이라며 ’타짜‘를 ’지선씨네마인드‘의 두 번째 영화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특히 영화 ‘타짜’에는 고니, 정 마담, 평 경장, 아귀 등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들이 나온다. 각 캐릭터들을 분석하던 중 박지선 교수는 ‘악인은 악인의 얼굴을 하고 있지 않다’면서 영화 내 최고의 빌런으로 ‘이 캐릭터’를 뽑아 촬영장에 있던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지선 교수의 분석을 들은 장도연은 ‘현실이면 가장 무서운 캐릭터’라며 공감했다.

OSEN

또한 영화 ‘타짜’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명장면, ‘고니와 아귀의 화투씬’ 역시 ‘지선씨네마인드’에서 재조명했다. 법영상 전문가 황민구 소장에게 의뢰 후, 첨단 기술을 이용해 마지막 화투 장면 속 숨겨진 반전을 찾아냈다. 이를 본 장도연은 ‘최동훈 감독이 방송을 보게 되면 징글징글하다 할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선씨네마인드' 최초로 게스트가 출연한다. 자칭 영화계의 ‘장 타짜’라 불리는 장항준 감독이 등장해 연출자이자 일일 노름꾼의 시선으로 함께 영화를 감상한다. 화투알못인 두 MC를 위해 화투 교실을 여는가 하면 화투패를 이용한 ‘정 마담’과 ‘화란’ 캐릭터의 분석을 선보여 장 프‘도’파일러의 자리를 위협하기도 했다.

장항준 영화감독과 함께 본 ‘지선씨네마인드’ 두 번째 영화 '타짜' 는 오는 7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cykim@osen.co.kr

[사진] SBS ‘지선씨네마인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