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포츠클라이밍 아시아대회 10일 한강 특설경기장서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가타-베도리크 등 세계 랭킹 상위권 선수, 서채현-김자인-천종원 등 국내 스타 총출동

2022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서울 스포츠클라이밍 아시아선수권 대회가 오는 10일 서울 잠원 한강공원 스포츠클라이밍 특설경기장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대한산악연맹(회장 손중호)과 IFSC(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가 공동 주최하고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주관하는 국제 대회다. 대회 첫 날인 10일 남자 리드·여자 볼더링 예선 경기를 시작으로, 11일 남자 볼더링·여자리드 예선, 12일 남자 리드·여자 볼더링 준결승 및 결선, 13일 남자 볼더링·여자리드 결선, 14일 남녀 스피드 예선 및 결선 그리고 15~16일에는 각각 남녀 콤바인(리드+볼더링) 예선 및 결선경기가 펼쳐진다.

조선일보

스포츠클라이밍 아시아선수권 대회에는 볼더링 2021년도 세계랭킹 1위 오가타 요시유키(일본) 등 세계랭킹 상위 선수들과 리드 2022년 세계랭킹 2위 서채현과 암벽여제 김자인 등 국내 스타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대한산악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는 볼더링 2021년도 세계랭킹 1위인 오가타 요시유키(일본)와 2019 스포츠클라이밍 여자볼더링 랭킹 4위인 이토 후타바(일본), 스피드 부문 2021년도 세계랭킹 1위인 레오나르도 베도리크(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최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다.

또 스포츠클라이밍 국가 대표로 리드 2022년 세계랭킹 2위인 서채현과 암벽여제 김자인의 복귀 무대로 관심을 모은다. 볼더링 종목 에서 생애 최초 은메달(인스부르크)을 획득한 이도현,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천종원 등 아시아권 11개국 총 25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는 지난 2009년 강원도 춘천 대회 이후 13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다. 대한산악연맹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12일 열리는 남자 리드 및 여자 볼더링 결승 경기부터 생중계 한다. 또 대회 마지막 날 16일에는 SBS스포츠가 생방송, 17일에는 SBS가 녹화방송한다.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회장은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월드컵에 이어 아시아선수권을 개최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대회는 스포츠클라이밍 활성화를 위해 전 경기를 무료 관람할 수 있도록 경기장을 개방한다”고 말했다.

대한산악연맹은 또 이번 2022 IFSC 서울 스포츠클라이밍 아시아선수권과 같은 기간 열리는 2022 서울 국제 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서울 100K·15~16일)와 더불어 성공적인 국제대회 개최를 통해 스포츠클라이밍 뿐만 아니라 서울의 다양한 산악스포츠를 해외에 알리는 동시에 스포츠 관광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대회는 노스페이스, 클라임코리아가 공식 후원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대한체육회가 후원기관으로 참여한다.

[정병선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