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국 전직 경찰, 어린이집 총기난사 ‘34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태국 총기 난사 사건 용의자.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 북동부 보육시설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어린이 등 3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6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태국 경찰 당국은 농부아람푸주 나끌랑 지역에서 발생한 이 사건으로 어린이 22명을 포함해 최소 3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총격 사건은 이날 오후 태국 농부아람푸시 소재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했다. 이 지역은 수도 방콕으로부터 북동부 약 550㎞가량 떨어져 있다.

용의자는 마약 관련 사건에 연루돼 지난해 해고된 전직 경찰관으로, 범행 후 귀가해 자신의 아내와 아이까지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대변인은 “희생자는 어린이와 성인 모두 포함돼있다”며 “범인은 전직 경찰관”이라고 밝혔다.

그는 점심시간에 보육시설에 들어가 총을 쐈으며, 희생자 중에는 임신 8개월된 교사와 2살 난 유아도 있었다. 총기 난사 희생자 외에 용의자 가족까지 포함하면 40명 가까이 숨진 셈이다.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며 유가족들에게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적발된 온라인 거래용 총기(위 기사와 관련 없음). 방콕포스트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태국에서 발생한 대규모 총격 사건은 지난 2020년 한 병사가 4개 자역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해 29명이 숨지고 57명이 부상당한 이래 2년 만이다.

태국의 총기 보유율은 다른 나라들과 비교했을 때 비교적 높은 편이지만 다수는 합법적으로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

총기 모니터 그룹 건폴리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태국 민간부문이 소유한 총기는 1034만여정에 달한다. 이 가운데 등록된 총기는 622만여정이며, 412만정 이상은 등록되지 않은 총기로 추정된다.

2019년 기준 태국에서 총기 사건으로 129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