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말 재밌어" 전여빈·류경수가 부산서도 자신한 '글리치'(종합) [BIFF]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배우 전여빈과 나나(오른쪽)가 2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에서 하트를 그리고 있다.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 분)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 분)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추적극이다. 2022.9.2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전여빈, 류경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에 대한 애정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글리치' 오픈토크에는 전여빈, 류경수, 노덕 감독이 참석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 분)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 분)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으로 '연애의 온도' 노덕 감독이 연출을, '인간수업' 진한새 작가가 집필을 각각 맡았다.

노 감독은 이날 "저는 처음 기획안을 보고 너무 신선하고 새로운 이야기라고 생각했다"라며 "SF를 SF로서 다루지 않고 코미디와 미스터리로 다양한 장르를 엮어서 풀 수 있는 게 흥미로웠고 두 여성의 이야기의 성장담을 담을 수 있겠다 싶어서 흥미롭게 읽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여빈, 류경수 그리고 나나, 고창석 등 많은 배우분들이 같이 해주셔서 저한테도 행운이었고 이 대본을 읽으면서 처음으로 떠올린 배우분들이 같이 하실 수 있어서 연출하는 입장에서는 이런 작품을 또 만날 수 있을까 생각을 하면서 작업했다"고 했다.

뉴스1

배우 전여빈이 5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달 14일까지 센텀시티를 비롯한 16개 구·군에서 열리며 공식 초청작 71개국 242편, 커뮤니티비프 111편, 동네방네비프 20여 편이 상영된다. 초청·상영 규모가 펜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고 영화 지원 프로그램·오픈 토크 등 부대행사도 전면 재개된다. 2022.10.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여빈은 나나와 호흡에 대해 "트럭에 함께 타는 순간이 있는데 그때 대본에는 없었는데 '구호를 외치는 게 있으면 좋겠다'고 요청을 하더라"며 "그래서 나나와 한 호흡으로 외치고 전율이 왔다, 둘 다 눈물이 터질 것 같았다, 그런데 감독님께 갔더니 모니터 앞에서 울고 계시더라, 서로 연결돼 있다는 걸 느꼈다"고 회상했다.

이에 노 감독은 "'글리치' 촬영하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모니터를 보면서 운 순간이었다"라며 "나중에 보시면 아시겠지만 서로가 서로를 되게 그리워하고 힘들어하는 걸 먼저 찍었고, 이후에 헤어지는 그 순간을 묘사하는 신이었는데 현장에서 두 사람이 어긋나는 약속을 하는 모먼트가 있었으면 해서 무리하게 두 배우에게 얘기했는데, 두 분이 마음을 확 열고 받아줬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서 NG도 없이 그 눈빛이 고스란히 담기는 걸 보면서 감정을 주체할 수 없어서 저 혼자 울고 있었다"고 했다.

전여빈은 "제가 부둥켜 안아 드렸다"며 "올라오지만 참았는데 감독님께 인사하러 가니까 안 일어나시더라. 안아드렸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노 감독은 지효와 보라의 신을 로맨스로 표현한 것에 대해 "두 사람의 만남이 서로의 인생에 가장 영향을 미친 역사적인 순간이다"라며 "그 순간을 기억할 때 기록물이 아닌 대비되는 이미지로서 기억하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그 장면이 어떤 상황을 묘사하거나 어떤 설명해주는 게 아니라 이 순간을 기억하고 있는 아련한 느낌, 두 친구가 누구는 기억할 수 있지만 누군가의 마음 속에 품고 있는 아련함을 표현하고 싶었고 대표되는 이미지를 생각하다가 서로의 눈빛과 감정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배우 류경수 2021.11.2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여빈과 류경수는 서로의 연기를 칭찬하기도 했다. 류경수는 "저는 그냥 전여빈 배우의 연기를 보는 게 놀라웠다"라며 "개인적으로 든 생각이 정말 연기 폭이 넓구나 정말 세계적인 배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이에 전여빈도 "'지옥' 볼 때도 그랬는데, 평양냉면에 고춧가루 뿌린 듯 이번에도 너무 잘했더라"며 "'경수야 너무 잘했다' 이랬는데 이번에 덜 만난 게 아쉽다. 배우, 동료, 관객으로서 연기 보는 게 너무 즐거웠다"고 화답했다.

노 감독은 ''글리치'가 믿음을 말하는 작품 아니냐'는 물음에 "현장도 믿음 없이 만들어내기가 힘들지 않나"라며 "믿음 자체가 세계를 규정할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지효와 보라가 만나는 눈빛을 담았을 때, 이 작품이 배우를 떠나서 캐릭터에 혼연일체 된 분들과 함께 하고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끝으로 류경수는 "정말 정말 재밌는 작품이니 꼭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전여빈은 "오늘 오픈하고 상영하면서 안 떨릴 줄 알았는데 너무 떨리더라"며 "관객분들에게 이 감사한 마음을 '글리치'로 갚겠다. 후회하지 않는 선물이 될 것이니 꼭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노 감독도 "부산에서 볼 수 있을 거라고 상상도 못했는데 영화제에 와서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는 시간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전여빈은 현장에 함께하지 못한 나나에 대해 "나나가 진짜 이 자리에 오고 싶어했는데 아쉽다"라며 "이 작품을 통해 나나를 만나면서 배우 나나뿐만 아니라 인간 임진아를 만나서 좋았다"고 말한 뒤, 영상을 통해 나나에게 인사를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류경수는 "촬영 열심히 하라"며 응원을 덧붙였다.

2022년 BIFF에서 온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글리치'는 오는 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