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7thBIFF]'아바타2', 13년만 돌아온 명작..존 랜도 "경험의 완결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부산, 이미지 기자] 존 랜도 프로듀서가 '아바타: 물의 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아바타: 물의 길' 존 랜도 프로듀서 기자회견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KNN타워 KNN시어터에서 열렸다.

'아바타'에 이어 후속편 '아바타: 물의 길'까지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함께 호흡을 맞춘 존 랜도 프로듀서는 지난 2009년 '아바타' 개봉 당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데 이어 '아바타: 물의 길' 개봉을 앞두고 다시 한 번 부산을 찾았다.

존 랜도 프로듀서는 "다시 부산국제영화제에 오게 되어서 너무 반갑고 기쁘다. 2009년에 '아바타' 1편을 갖고 론칭하는 형식으로 함께 했었는데 그 이후로 한국에 몇 번 오기는 했지만 2편을 갖고 다시 부산에 와 이 영화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2편의 킬링 포인트는 경험의 완결성이라고 말씀 드리겠다. 오늘 보신 풋티지 수준의 퀄리티는 5년 전에도, 8~9년 전에도 불가능했다. 오늘 보신 풋티지 수준으로 올리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존 랜도 프로듀서는 "완전히 새로운 문화를 갖고 있는 부족이 등장한다. 후속작이 추가될 때마다 관객들은 또 다른 부족을 만나게 될 거다. 단순히 다르게 생긴 부족이 아니라 완전히 다른 문화, 생물권이 추가되고 이전에 나온 부족들도 지속적으로 나온다. 새로운 부족들이 추가되는 형식이 된다. 수백년간 바다에서 진화해와서 다른 점이 있다. 육지생활을 하기 때문에 폐로 숨을 쉬지만 수중생활에 맞게끔 몸이 진화해 가슴이 크고 피부색도 다르다. 우림에 살고 있는 종족과는 다른 모습인데 단순히 보여지는 것에 초점을 맞춘게 아니라 완전히 다른 문화를 볼 수 있게끔 문화를 구축해가는 작업이 있었다"고 귀띔했다.

아울러 "4는 첫 1막 정도 완결되어 있는 상태다. 설계 자체는 다 되어있지만, 촬영 자체는 1막 정도 수준으로 완료되어 있는 상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아바타: 물의 길' 풋티지 영상을 국내에 최초 공개하기도 했다.

존 랜도 프로듀서는 "부산이 더 이상 한국이라는 지역에 국한되어 있지 않고, 더 넓은 의미의 영화 관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핵심적인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이게 됐다. 우리가 만든 영화는 전 세계 보편적인 관객들을 위해 만들고 있기 때문에 부산국제영화제는 전 세계 관객들, 관계자들에게 우리 영화를 선보이기 좋은 위치라고 생각했다"며 "영화제는 TV페스티벌이 아니라 영화를 사랑하고 큰 스크린으로 보고자 하는 분들을 위한 곳이기 때문에 더더욱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선택한 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우들이 수중 촬영을 해야 하니깐 수중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게 해야 했다. 숨 참는 연습만 2개월을 했다. 스쿠버에만 의존할 수 없기에 연기하는 동안에는 어느 정도 숨을 길게 참을 수 있어야 했기 때문이다. 1 때는 우림으로 가서 리허설을 했는데, 이번에도 우림뿐만 아니라 바닷속으로 갔다. 밤에 완전히 어두움이 깔린 바다 10m 아래로 내려가서 지구에서 최대한 경험할 수 있는 판도라적인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수중동물이 나타나 머리 위를 지나가면서 만질 수 있는 그런 경험을 했다. 배우들이 그 느낌 그대로 퍼포먼스 캡쳐를 하는 수중탱크로 옮겨와서 완벽한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수중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

'아바타: 물의 길'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