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산 횟집서 22만원 ‘먹튀’…“잡을 수 있도록 도와 달라”[영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체어맨 타고 온 남녀 6명, 22만원어치 실컷 먹고 도망가”

누리꾼들 “거지들도 아니고”…먹튀범들 한목소리로 성토

세계일보

충남 아산의 한 횟집에서 22만원어치 술과 음식을 먹고 먹튀한 사람들.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음식을 시켜먹은 뒤 값을 지불하지 않고 도망가는 이른바 ‘먹튀’가 곳곳에서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충남 아산의 한 횟집에서 무려 22만원어치를 시켜 실컷 먹고 도망가는 먹튀 피해가 발생해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들은 “도대체 왜들 이러는 거야. 거지들도 아니고”라면서 먹튀한 사람들을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꼭 잡고 싶습니다. 먹튀 너무 하네요’라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자신과 절친한 동생 가게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씨는 “지난 9월19일 아산시 신창면의 한 아파트 근처에 있는 잘 아는 동생이 운영하는 작은 횟집에서 22만원어치 술과 안주를 먹은 6명(남 5명, 여 1명)이 먹튀를 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이날 가게에는 남성 4명이 먼저 야외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안주와 술을 먹고 있었고, 이후 6시쯤 체어맨 차량 한 대가 가게 쪽에 주차했고, 차에서 내린 체크무늬 셔츠의 남성과 흰색 반소매 티셔츠의 여성이 이 무리에 합류했다.

A씨는 “열심히 웃고 떠들면서 잘 드시더니 그냥 사라졌다”며 “동생이 일주일 넘게 동네를 수소문하고 다녀봤지만 소용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요즘 장사도 안돼 죽겠다고 하더라. 동생이 PC를 잘 다룰 줄 몰라 답답해하는 모습을 보고 대신 올려본다”라며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들이) 전화해도 연락을 받지 않고, 연락도 없어 못 잡는다고만 한다”고 답답해했다.

그러면서 “찾아와서 자수하지 않으면 (사진) 모자이크 지우고 올리겠다. 얼굴 자세히 나와 있다. 저 중에 자기가 있다 싶으면 자수하라”고 경고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테이블 위에는 회를 비롯해 소주, 맥주 등이 올려져 있었고 바닥에도 술병 2개가 세워져 있었다.

아울러 A씨는 “요즘 CCTV도 설치돼있는데 얼굴 내놓고 저런다. 거지들이 너무 많다. 동생은 너무 힘들어한다”며 이들을 잡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강조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요즘 먹튀가 왜 이리 많지?’, ‘도대체 왜들 이러는 거야. 거지들도 아니고’, ‘나이도 먹을 만큼 먹은 사람들이 왜 저러고 살지?’, ‘이런 먹튀나 무전취식하면 10배 배상금을 물도록 법을 만들면 안되나’, ‘끼리끼리 만난다더니 옛말 하나 틀린 거 없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