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가워요 가을야구…2022 KBO 포스트시즌 12일 '플레이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가을야구'가 야구팬들을 찾는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22 KBO리그 포스트시즌 일정을 확정해 6일 발표했다.

가을야구 첫 무대는 정규리그 5위와 4위팀이 맞대결하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이다. 올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오는 12일 열린다. 이날을 시작으로 포스트시즌 막이 열린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최대 2경기가 진행된다. 정규시즌 4위팀은 두 경기 중 한 경기에서 승리 또는 무승부를 기록할 경우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5위팀은 2승을 기록해야만 준플레이오프에 오를 수 있다.

아이뉴스24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22시즌 KBO리그 포스트시즌 일정을 확정했다. 올해 포스트시즌은 12일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시작으로 막을 연다. 사진은 포스트시즌 공식 엠블럼. [사진=한국야구위원회(KB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모두 4위 팀 홈 구장에서 개최된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는 5전 3선승제, 한국시리즈는 7전 4선승제로 펼쳐진다. 각 시리즈 사이 최소 1일은 이동일로 한다. 포스트시즌 경기가 우천 등으로 열리지 못할 경우 다음 날로 순연된다.

경기가 연기되도 정해진 경기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경우에는 예정대로 경기가 진행된다.

연장전은 최대 15회까지 진행하며, 15회가 종료된 후에도 승패를 가리지 못할 경우에는 무승부로 한다.

경기가 무승부로 끝날 경우 해당 경기는 각 시리즈별 최종전이 끝난 후 무승부가 발생했던 구장에서 이동일 없이 연전으로 경기가 치러진다. 한 시리즈에서 2경기 이상 무승부가 나올 경우에는 하루의 이동일을 두고 연전으로 개최된다.

비디오 판독은 정규이닝 기준 한 팀당 2번까지 신청 가능하다. 정규이닝에서 2번 모두 번복될 경우 해당 구단에게 1번의 추가 기회가 부여되며, 연장전 돌입 시에는 구단당 1번의 기회가 주어진다.

올해 포스트시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비 엔트리 제도가 운영된다. 예비 엔트리는 2022년 포스트시즌 출장 자격을 갖춘 선수 중 포스트시즌 엔트리에 포함되지 않은 선수를 대상으로 한다.

엔트리에 있는 선수가 코로나19 확진으로 경기 출장이 불가할 경우 예비 엔트리에서 대체 선수를 등록할 수 있다. 이 때 해당 선수가 포스트시즌 엔트리 중 어떤 선수를 대체하는지 지정해야 하고 엔트리에서 말소된 기존 선수가 복귀할 시, 대체로 등록됐던 선수는 예비 엔트리로 이동한다.

예비 엔트리는 해당 시리즈 종료 시점까지 명단 변경이 불가하다. 이에 따라 구단은 감독 1명, 코치 9명, 선수 30명이 포함된 출장 선수 명단과 코로나19 예비 엔트리를 각 시리즈 1차전 전날 오후 2시까지 제출해야 한다.

포스트시즌 경기 개시 시간은 평일 오후 6시 30분, 토·일요일은 오후 2시다. 입장권 예매와 중계 일정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정규시즌 우천 연기 경기가 포스트시즌 또는 해당 시리즈와 관련 없는 팀간의 경기가 치러질 경우, 포스트시즌 기간 중에 거행할 수 있다. 올해 포스트시즌 중 한국시리즈는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SSG 랜더스가 직행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