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을 물든 엑스코, ‘도심 속 작은 정원’ 으로 시민과 함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코 야외 광장에 ‘도심 속 작은 정원’이 마련됐다. 정원은 엑스코 서관 앞 광장에서 10월 말까지 마련되어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다.

엑스코에서는 10월 말까지 매주 전시회가 개최된다. 금주 개최되는 △대한민국해양수산엑스포 △대구국제차·공예박람회 △케이펫페어를 비롯하여, △대한민국안전산업박람회 △대구음식산업박람회 △대구국제미래모빌리티엑스포 등 11개의 전시회가 개최되어, 가을 정취가 가득한 정원과 함께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엑스코는 행사 비수기에도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과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 개선 작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나갈 계획이다.

이상길 엑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엑스코는 연중 시민이 머무르고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엑스코 광장을 포함하여 인도, 도로, 인근 공원 등 주변 환경을 정비해 시민 친화적 공간으로 탈바꿈 하겠다”라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