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다라박 "재산 300억? 없다…쇼핑하느라 건물 못 사"('옥문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산다라박이 300억 재산설에 대해 재산설에 입을 열었다.

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는 연예계 대표 '소식좌' 박소현과 산다라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숙은 "얼마전에 기사를 봤다. 산다라박이 K팝 여자 가수 재산 순위에서 3위를 했더라"고 말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300억원이 있다는 기사가 났더라. 너무 속상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숙은 "300억원 기사가 났는데 왜 속상하냐"라고 묻자, 산다라박은 "없거든요 300억"이라며 "제가 축하를 굉장히 많이 받았다. 데뷔 때부터 했던 활동을 종이에 적어보니 300억원을 벌긴 했던 것 같다. 하지만 회사랑 나누고, 멤버들이랑 나누고, 세금 내고 하니까 300억원은 아닌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쇼핑을 미친 듯이 해서 건물을 못 샀다. 동료들을 보면서 '쇼핑을 안 했으면 부동산을 샀을 텐데'라는 생각을 한다. 결론은 전 300억원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듣고 있던 정형돈이 "너무 억울하면 재산을 얘기해봐라"고 했고, 산다라박은 "300억원은 없습니다. 300만원은 있습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