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인생 가장 큰 실수 ‘안철수 신당’ 합류, 민주당 곧 복당”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박지원 전 국정원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민주당으로 복당)하겠다고 전화했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지난주부터 복당을 검토하고 있다고, 곧 (복당이)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저 자신이 '안철수 신당(국민의당)'으로 나갔던 게 제 인생이나 정치 여정의 큰 실수였다"고도 했다.

그는 "제가 잘못했다. 저는 윤석열 대통령과 다르다. 잘못하면 그냥 반성하고 사과한다"며 "그래서 민주당 의원들과 국민에게 죄송하다, 이제 복당하겠다는 그런 태도"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정치 일선에 복귀할 생각은 아직 없다"며 "그러나 정치는 생물이기에 모른다. 목포에서, 또 해남·진도·완도를 갔더니 저기서도 나온다고 해서, 제가 훌륭하니 사방에서 나오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에 나오라고 하는 사람들이 제일 많다"며 "그런데 제가 봐도 대통령은 제가 제일 잘할 것 같다. 윤 대통령보다 제가 훨씬 잘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와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충돌상을 놓곤 "(이 전 대표에게)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본다"며 "(당원권 정지를)더 길게, 혹은 출당(탈당) 권고, 제명 이런 것으로 이뤄지겠지만 바로 그것은 '이준석 신당' 창당으로 가는 길"이라고 했다.

그는 "당장 내년에는 신당 창당이 안 되지만,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의해 공천 학살이 있으면 내년 말이나 내후년 초에는 반드시 국민의힘이 분당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설사 제명되더라도 지금은 안 할 것이다. 이 전 대표는 굉장히 스마트한 사람"이라며 "보수안에서 저항하고 투쟁하며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을 향해선 "대단히 죄송한 표현같지만, 국민을 향해 너무 거짓말을 많이 하는 것 같다"고 주장키도 했다.

그는 "국민의힘 당무에 간섭하지 않겠다고 하며 '따봉'을 보내고, 의원총회 전에 초재선 의원들에게 전화를 하는가 하면,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감사원 조사에 대해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수석에게 보고했다. 이는 대통령실에 다 보고하고 있는 것으로,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인 이른바 '윤석열차'를 놓고 문체부가 주최측에 엄중 경고를 한 일을 놓곤 "윤 대통령은 이번 UN 연설에도 '자유'를 21차례 얘기했다"며 "그 자유 속에서 MBC를 고발하는 것을 보면 언론의 자유도 표현되지 않고, 이번 만화 건을 보면 표현의 자유도 포함되지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