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호영, 쓸쓸해 하는 영탁과 “오늘부터 1일이야?” 특급 티키타카 케미 (‘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황은철 기자]
텐아시아

(사진 =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신랑수업’에서 손호영이 영탁의 외로움을 달래는 가운데 특급 케미로 웃음을 선사했다.

손호영은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 영탁과 촌캉스를 펼쳐냈다.

이날 손호영은 촌캉스를 하고 있는 영탁을 찾아갔다. 손호영은 혼자 마루에서 자는 등 쓸쓸해 하는 영탁을 위해 한걸음에 달려오는 따뜻한 면모를 보였다. 영탁이 만든 군고구마를 먹던 손호영은 “가끔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잖아요”라고 하는 영탁에게 “자주 혼자 있지 않느냐”고 팩트 폭격을 날려 웃음을 유발했다.

손호영은 영탁과 묘하게 동병상련 브로맨스를 보였다. 손호영은 외로워하는 영탁에게 “형이 친구해줄게. 외로울 때 불러”라며 ‘형아美’를 보였다. 애교가 폭발하는 영탁을 위해 손호영은 필살 메뉴인 간장 닭구이 요리를 선택, 일바지까지 입고 요리를 시작했다. 손호영의 ‘요섹남’ 면모에 MC들도 “너무 멋있다”, “손호영이 해주는 음식이라서 더 기대된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손호영과 영탁은 모태범 커플을 의식하며 “우리도 100일이 되겠죠?”, “오늘부터 1일이야?”라고 이야기를 나눴고, 특히 영탁은 “다른 여자한테 요리해 준 적 있어요?”라며 질투심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호영은 영탁과 티키타카 케미를 보이며 요리도, 토크도 풍성하게 채웠다. 특히 손호영과 영탁은 좋아하는 술 조합도 비슷하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손호영은 영탁과 간장닭구이, 된장찌개를 먹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특히 손호영은 영탁과 이야기하던 중 새로운 만남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히기도 했고, 스튜디오에서는 영상을 보던 중 새로운 만남으로 인연을 만든 모태범의 조언을 받으며 용기를 얻었다.

또한 손호영은 god 명곡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그는 “데뷔곡 ‘어머님께’와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가 같이 나와있었다. ‘어머님께’로 결정된 뒤 자랑스러워서 친구들에게 들려줬는데 ‘노래가 이게 뭐냐’며 웃더라. 그래서 마음이 상했었다”고 말했고, 데뷔한 지 23년 동안 바뀌지 않는 창법과는 다른 뮤지컬 창법을 선보이면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손호영은 ‘신랑수업’을 비롯한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