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감사원 사무총장 문자 보고 논란에 “관여하려 무리할 필요도, 시간적 여유도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차’ 논란엔 “대통령이 언급할 만한 것이 아냐”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을 풍자한 만화 ‘윤석열차’ 논란에 대해 “그런 문제는 대통령이 언급할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6일 오전 윤 대통령은 출근길 취재진과의 문답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윤 대통령 풍자만화를 전시했는데 논란이 불거졌다.

세계일보

전국 학생만화공모전 고등부 카툰 부문 금상을 수상한 만화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해당 만화를 살펴보면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달리고 있고 운전석에는 김건희 여사로 보이는 인물이 타있고 뒤로는 칼을 치켜든 검사들이 뒤따르고 있다. 이 만화는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고등부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이었다.

논란이 되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주최 측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고, 신속히 조처를 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에 웹툰업계는 반발하고 있다. 전날 웹툰협회는 “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뒤에서 몰래 진행하다가 관련자들이 사법 단죄를 받은 ‘블랙리스트’ 행태를 아예 대놓고 거리낌 없이 저지르겠다는 소신발언(?)은 실소를 넘어 경악할 지경”이라는 논평을 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이 감사원 감사에 관여하고 있다’는 야권의 비판과 관련, “감사원 업무에 관여하는 것이 법에도 안 맞고 또 그런 무리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만큼의 시간적 여유도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날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비서관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노출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또 “감사원은 대통령 소속으로 돼 있지만, 업무는 대통령실에서 관여할 수 없도록 헌법과 법률에 돼 있다”며 “감사원의 직무상 독립성이라는 것은 철저한 감사를 위해 보장된 장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무슨 문자가 어떻게 됐는지 잘 모르겠는데, 파악해보겠다”며 “어제 기사를 얼핏 보기에는 하나의 정부 구성이기 때문에 언론 기사에 나온 업무와 관련해 어떤 문의가 있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