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서진, '냉철 카리스마' 장착한 믿보배… "명연기 기대"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배우 이서진이 엔터테인먼트 총괄이사로 돌아온다.

tvN 새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일은 프로, 인생은 아마추어인 연예인 매니저들의 하드코어 직장 사수기다.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들과 일하는 ‘프로 매니저’이지만, 자기 인생에 있어서는 한낱 ‘아마추어’인 사람들의 일, 사랑, 욕망이 ‘메쏘드 엔터’를 배경으로 리얼하게 펼쳐진다.

여기에 어떤 역할이든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는 믿고 보는 이서진의 합류는 기대를 모은다.

이서진은 메쏘드 엔터 총괄이사 마태오 역을 맡아 냉철한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명문대 경영학과 출신의 엘리트로 젠틀하지만,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그 어떤 수법도 마다하지 않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공개된 스틸컷은 이러한 캐릭터의 면모를 담아내고 있다.

제일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건 마태오의 수려한 아우라로 , 이상적인 중년 남성의 외모와 냉철한 카리스마는 지금도 지나가는 여성들이 한 번씩 쳐다볼 정도로 눈에 띈다.

사무실에 앉아 무언가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에서는 상대와의 득과 실을 계산하고, 위험한 선택을 했을 때 빠져나갈 대책까지 미리 강구해두는 치밀함도 엿보인다.

왜 그가 메쏘드 엔터 총괄이사 자리에 앉아 있는지 단번에 이해되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마태오는 차가울 정도로 이성적이다. 그 아우라로 메쏘드 엔터의 실세에 등극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서진은 이와 같은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냉철한 카리스마를 뿜어낼 예정으로 이서진의 명연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프랑스에서 인기리에 방영되며 국민 드라마로 등극한 동명의 시리즈가 원작으로 'SNL 코리아’, ‘쌉니다 천리마마트’를 통해 재미와 함께 독특한 연출 세계를 펼쳐낸 백승룡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멜로홀릭’, ‘회사 가기 싫어’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박소영 작가가 메인 집필을 맡았고, 예능 출신 작가진이 팀으로 합류해 재미와 공감을 모두 잡을 예정이다. 오는 11월 첫 방송.

사진 = tvN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