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사주 본 역술가 한숨…"아들 죽고 어머니 일어난다" 재조명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지난해부터 친형 부부와 횡령 문제로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이 과거 한 방송에서 봤던 사주 풀이가 재조명되고 있다.

박수홍은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절친 손헌수의 추천으로 사주를 보러 갔다.

당시 그는 집안이 기독교라며 미심쩍어하면서도 역술가에게 결혼운에 관해 물었다.

역술가는 박수홍에게 "결혼해도, 안 해도 그만 아니세요? 그냥 살만하니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수홍은 마음이 읽힌 듯 깜짝 놀라 허허 웃다가 "예, 맞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역술가는 "좋아하는 사람 잠깐 만나면 끝이다. 근데 이 사람이랑 살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박수홍의 마음을 대변해 설명했다.

동시에 40대에는 결혼이 힘들 것 같다고 점쳤다. 역술가는 "제가 보기에 (박수홍은) 50세 정도 돼야 누구랑 살 수 있는 게 적합한 것 같다"며 "50세가 되기 전까지는 그냥 흘러가는 대로 누가 다가오면 받아주고, 떠나면 보내준다"고 말했다.

이 풀이가 맞았던 것일까. 실제로 박수홍은 만 50세였던 지난해, 24세 연하의 김모씨와 결혼했다.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박수홍은 "저와 어머니(의 사주)가 잘 맞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역술가는 "한숨이 나온다. 사라질 근심이 아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역술가는 "엄마가 아들을 볼 때 답답한 마음이 있다. 둘이 서로 짠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어머니의 성격이 크다. 아들이 죽고 어머니가 일어나는 사주"라고 부연했다.

이를 듣던 박수홍은 "저희 어머니가 절 밟고 일어난다고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역술가는 "(박수홍이) 엄마를 이겨 먹는 것이 없고, 엄마를 헤아려주고 이해해주는데 엄마는 이걸 잘 모른다. (어머니가 박수홍에게) 더 많이 표현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들 박수홍이 사주보는 모습을 지켜보던 모친은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다"고 분개했다.

이와 관련해서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박수홍이 어머니에 대한 효심이 강해 끝까지 어머니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4일 오전 10시쯤 서울서부지검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과 대질 조사를 받았다. 이 자리에는 박수홍 아버지와 형수가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때 박수홍 부친이 "(아버지를 보고) 인사도 안 하느냐. 흉기로 XX겠다"고 위협하며 박수홍의 정강이 등을 폭행했다. 이에 박수홍은 정도가 심하지 않지만 다리 부상을 입었고, 충격이 커 과호흡이 와 안정이 필요해 응급실로 이송됐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