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당백집사' 이혜리이준영, 티격태격한 케미가 설레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일당백집사' 화면


[OSEN=박판석 기자] ‘일당백집사’ 이혜리, 이준영이 상부상조 로맨스로 환상의 케미를 예고했다.

오는 19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연출 심소연·박선영, 극본 이선혜,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6일,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에게 제대로 말려버린 만능집사 ‘김집사’(이준영 분)의 모습을 담은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만났다 하면 요상하게 꼬이는 백동주를 향한 김집사의 한숨 퍼레이드가 웃음과 함께 범상치 않은 인연을 궁금케 한다.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의 상부상조 프로젝트를 그린다. 죽은 자와 산 자를 넘나들며 ‘무엇이든’ 들어주고 도와주는 두 집사의 팀플레이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예정. 오싹하지만 따스하고, 얄궂지만 가슴 저릿한 진기한 의뢰들이 유쾌한 웃음 속 진한 공감을 안긴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고인의 집사’ 백동주와 ‘동네 만능 집사’ 김집사의 요상한 만남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보면 볼수록 이상한 여자 백동주와의 첫 만남 이후 일상에 변화가 찾아온 김집사. “어디서부터 꼬인 건지 모르겠는데...”라는 한숨 섞인 푸념은 어느새 백동주를 향한 호기심으로 바뀐다.

“나 귀신 봐요. 내가 만지면 (고인이) 깨어나요... 나한테 5만 원 줄 거 있죠? 그거로 의뢰할게요”라며 김집사의 인생에 훅 들어온 백동주와 “나 말린 것 같아”라는 김집사의 모습은 이들 관계를 더욱 궁금케 한다. 지나치게 뻔뻔하다며 분노하는 김집사와 “내 인생 통틀어 제일 기쁜 날이에요. 여기서 우리가 이렇게 만나다니”라며 해맑게 고백하는 백동주의 대비 역시 웃음을 더한다. 만났다 하면 ‘우당탕’에 티격태격도 잠시, 두 사람 사이에 감도는 달콤한 분위기도 포착됐다. 설레는 두 사람의 모습에 이어진 ‘MAY I HELP YOU’라는 문구는 저세상 손님들의 진기한 의뢰들을 함께 해결해나갈 두 집사의 콤비 플레이에 기대를 높인다.

이혜리는 손을 대면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신묘한 능력을 가진 장례지도사 ‘백동주’로 활약한다. 고인의 마지막 소원을 풀지 않으면 운빨 ‘1도’ 없는 하루하루를 버텨내야만 하는 인물. 이준영은 생활 심부름 서비스 일당백의 에이스 ‘김집사’로 분한다. 세상 하찮은 일도 고객이 원하면 어디든 달려가 ‘무엇이든 도와주는’ 만능 집사로, 허허실실하다가도 중요한 순간에 단단한 내면을 드러내는 반전의 남자다. 이혜리와 이준영의 달콤 살벌한 시너지에 기대가 쏠린다.

‘일당백집사’ 3차 티저 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백동주에게 제대로 말린 김집사의 사랑스러움 무슨일”, “케미가 다했다. 이혜리-이준영 콤비 기대”, “생사초월 상부상조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 “티격태격 케미 이렇게 설렐 일?” 등 기대감 어린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는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웰컴2라이프’ 등을 통해 호평받은 심소연 연출과 ‘응답하라’ 시리즈에 참여하고 ‘20세기 소년소녀’를 집필한 이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