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경표, 박민영에 돌직구 고백…역대급 '심쿵' 엔딩 (월수금화목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월수금화목토’ 고경표가 박민영에게 직진하는 모습으로 설렘을 안겼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5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2.9%, 최고 3.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0%, 최고 3.4%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최상은(박민영 분)은 강해진(김재영)의 일방적인 결혼 발표에 순간 분노했지만 도움을 요청하는 강해진의 애절한 호소를 모른 척할 수 없었다.

강해진은 집안의 속박으로부터 벗어나고 싶지만 엄마를 생각해서 차마 벗어날 수 없다며 “이 지옥 같은 곳에서 나 좀 구해주면 안 돼요? 나한테는 당신이 꼭 필요해요”라며 계약 결혼을 간절하게 부탁했다.

결국 최상은은 강해진의 제안을 수락했다. 이후 최상은은 슈퍼스타 강해진만을 위한 맞춤형 솔루션을 실행, 의도적인 공개 데이트를 시작했다. 최상은을 유독 싫어하는 강해진의 반려묘로 인해 집 데이트가 불가능해진 두 사람은 의도적으로 커플 사진을 찍히기 위해 사람들이 많은 카페를 찾는가 하면, 파파라치의 성지로 불리는 주차장을 찾아가는 등 아슬아슬한 비즈니스 열애를 이어가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정지호(고경표)가 최상은과 계약을 맺었던 결정적인 이유가 드러나 이목을 끌었다. 정지호의 전처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정지호에게 이혼을 요구했고, 자신에게 해가 되지 않도록 이혼 유책을 정지호에게 떠넘긴 뒤 위자료를 주고 떠났던 바.

정지호는 자신의 전처와 정반대로 이혼의 유책을 자신의 탓이라고 말하는 최상은을 법정에서 만난 후, 전처가 준 위자료로 최상은과 계약을 맺었던 것이었다.

정지호의 이 같은 과거 사연을 알게 된 스피치 강사 김성미(배해선)는 ‘지호씨는 사람이다. 끌리면 신경이 쓰이기 마련이다. 최상은이 정지호에게 특별한 존재일 수 있다’면서 ‘스스로 자기 마음을 일주일만 들여다보라’고 조언했다.

정지호는 최상은이 자신에게 특별한 존재라는 사실을 믿지 못하고 웃어넘겼지만, 곧이어 과거 최상은에게 향했던 마음을 되뇌며 최상은이 신경 쓰이고, 최상은을 생각하고, 최상은 때문에 예민해지던 자신의 모습을 자각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그러나 정지호는 여전히 감정 표현이 서툰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높였다. 진심과 달리 최상은과 정지호의 대화는 계속 엇갈렸고, 이는 오해로 이어졌다. 최상은은 정지호에게 강해진과 갑작스럽게 체결된 신규 계약을 설명하려 했지만 좀처럼 기회가 생기지 않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최상은과 정지호에게 약속된 수요일이 다가왔다. 앞서 정지호는 은퇴해 자유롭게 살고 싶다고 했던 최상은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 이혼을 통보했던 바. 최상은이 은퇴를 보류하고 강해진과 신규 계약을 체결한 이유가 돈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필요하시면 저와 결혼을 연장하시죠. 선의로 시작한 일이니까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상은은 정지호가 자신이 필요해서가 아닌 동정해서 만났던 것이라고 오해하고,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채 집을 나가버렸다. 이후 홀로 남겨져 어쩔 줄 모르는 정지호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두 사람의 계약 종료 날인 금요일이 찾아왔다. 정지호는 저녁 식사를 차려 놓고 최상은을 기다렸지만 최상은은 정지호의 집 앞만 서성이다 끝내 돌아갔고, 두 사람의 오해가 풀리지 못한 상태에서 계약이 종료되고 말았다. 심란한 마음을 주체 못 한 정지호는 한밤중에 김성미를 찾아가 특별함의 기준이 뭐냐며 따져 물었다.

이에 김성미는 “답장 없는 문자에 서운하고, 그 사람하고의 약속이 깨지면 실망하고 기분 나쁘고, 다른 사람이 그 사람 욕하면 화나는 것”이라고 대답해 줬다. 이는 정지호가 그동안 최상은을 향해 느꼈던 감정들이었다. 나아가 김성미는 “지호씨 마음이 이끄는 대로 해요. 더 이상 참지 말고”라고 조언했다.

극의 말미 정지호가 최상은의 집을 찾아가는 사이다 행보로 시청자의 속을 후련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날은 최상은이 고객 누구에게도 허락한 적 없는 ‘금기의 일요일’. 정지호는 “금요일에 왜 출근 안 했어요? 최상은씨 이런 식으로 일하는 사람 아니잖아요. 계속 기다렸다고요"라는 돌직구 고백으로 최상은은 물론 시청자들의 심정지를 유발했다.

특히 이때 정지호를 보고 당황한 최상은과 흔들림 없이 단단한 눈빛의 정지호가 엔딩에 담기며 역대급 설렘을 선사했다.

한편, 최상은의 도움으로 구치소를 나온 유마담(진경)은 최상은과 우광남(강형석)이 동거하는 집에 함께 기거하게 돼 흥미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최상은이 우광남을 남편으로 소개해 이들의 불편한 동거가 향후 어떤 전개로 이어질지 궁금증을 높였다.

‘월수금화목토’는 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월수금화목토’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