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10기 영식, 영철 향한 마음 고백한 현숙에 "이상한 순애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나는 솔로' 10기가 또 한번 혼란에 빠졌다. 영식은 영철을 향한 마음을 고백한 현숙을 나무랐다. ENA 플레이·SBS 플러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솔로' 10기가 또 한번 혼란에 빠졌다. 영식은 영철을 향한 마음을 고백한 현숙을 나무랐다.

지난 5일 방송된 ENA 플레이와 SBS 플러스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사랑을 찾아 헤매는 솔로 나라 10번지 남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랜덤 데이트와 슈퍼 데이트권 미션을 마친 3일 차 밤에 또 한번의 로맨스 지각변동 조짐이 포착됐다. 영자는 "영철이 다른 사람과도 대화해보고 싶어 한다"는 말을 전해 듣고는 영철을 불러내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에 영철은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소외받는 느낌도 있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도 알아 가고 영자를 향해 커 가는 마음도 알리고 싶다고 했다"고 밝혔다. 영철의 애매모호한 답변에 영자는 "저를 신경 쓰지 마시고 그냥 알아가고 싶으시면 알아가셔라. 제가 이래라 저래라 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한 뒤 차갑게 돌아섰다.

이후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상처를 받지 않기 위해 저 스스로를 지켜야 한다"며 울컥했고 영철은 "영자님이 (게임을 하며) 영식님과 포옹하는 걸 봤다. 제 기준에선 놀랄 일인데 영자님 기준에서는 제가 잘못한 것이지 않느냐"며 서로 다른 생각으로 오해가 쌓이고 있음을 밝혔다. 이어 "(이곳에서) 솔로로 나가야 될 것 같다"며 헛웃음을 지었다.

현숙은 영숙과 대화하는 영철에게 다가가 단둘만의 대화를 요청했다. 그러다 다시 영식과 마주쳤다. 이때 현숙은 "영철에게 한번 더 가볼까?"라며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고 영식은 "왜 지금 그런 이상한 순애보를 하고 있느냐"며 "난 너랑 한번 데이트 해보고 싶다. 나한테 써라"라고 슈퍼 데이트권을 요청했다.

현숙은 마지막으로 영철을 만나 "영철님한테 (슈퍼 데이트권을) 사용하고 싶은데 영자님한테 갈 거라고 하면 안 쓰고 싶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영철은 "영자님이 지금 화가 많이 나 있다"고 했다. 현숙은 "전 영철님한테 진심이다"라고 대놓고 대시했지만 영철은 "확실하게 말하겠다"면서도 말을 계속 빙빙 돌렸다. 결국 오랜 대화 끝에 영철은 "데이트권 한 번 써달라"고 했다. 대화를 마친 현숙은 숙소로 돌아와 영숙에게 "영철님의 화법은 집중을 해서 들어야 하는데 지금은 듣지만 (밖에서도) 이게 될지 모르겠다. 고구마 먹은 느낌이 난다. '데이트권 써주세요'라는 말 듣기까지 2시간이 걸렸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옥순 영식은 족욕 데이트로 호감도를 높여갔다. 두 사람은 손 크기 차이를 비교하며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했고 아이 면접교섭권 등 공통의 고민을 털어놨다. 영식은 "우리가 돌싱이고 양육자지만 그대는 명확히 나의 여자고 나는 그대의 명확한 남자다"라며 둘만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옥순은 "난 거의 아이와 붙어 있어서 남자, 여자로서의 데이트를 할 일이 드물 수도 있다"고 현실의 벽을 일깨웠다. 그러나 영식은 "현실의 벽이 있을 수 있지만 그대하고 정말 최대한으로 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냥 가보는 거디. 인생 걸어보는 거다"라고 어필했다. 하지만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 할 수 있을까?'라고 나한테 물음을 던지게 된다"며 혼란스러워 했다.

아침이 다가온 뒤 정숙은 "내가 당신에게 달려갈 테니까 조금만 천천히 마음의 문을 열어달라"던 영수의 말을 솔로녀들에게 전하면서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나를 리드해줄 수 있을 것 같고 내가 따라가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영자 역시 영철을 찾아가 "제가 (어제) '절 신경 쓰지 말라'고 한 거는 영철님이 남을 많이 배려하는 편인 것 같아서 여기서 만큼은 본인을 좀 더 배려하라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철님을 좋아하지만 부담을 주고 싶진 않다"며 "그 사람이 여기서 지내는 동안 불편해하지 않게 제 마음을 숨기는 것도 하나의 제 표현이다"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영수는 솔로 나라 요리 담당 정숙을 대신해 밤새 김치찌개를 끓여두는 세심함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어 영수는 정숙과 커피숍으로 이동해 달달한 대화를 나눴다. 그러다가 갑자기 "아침부터 속이 좀 안 좋아서 화장실 두 번 갔다. 식당 가서 또 가야 할 것 같다"고 고백했다. 실제로 영수는 식당에 도착하자마자 화장실로 직행해 오랜 시간 자리를 비웠다. 겨우 자리로 돌아온 영수는 한우를 구우면서 "전 한 여자만 본다. 마음이 예뻐야 여자다. 날 지켜보면 알 거다"라고 했다.

현숙과의 데이트에 돌입한 영철은 조수석에 햇빛 가리개까지 설치해주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현숙은 "영철님은 밖에 나가도 똑같을 것 같다"면서 "어제 제가 영철님의 말을 귀 기울여 들었다. 영철님이 마음의 말을 다 할 때까지 기다려줘야겠다"고 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