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퀴즈' 박은빈, 27년 간 배우로 살려고 했던 건 아니었으나 "결국 한 우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록' 배우 박은빈이 꾸준히 배우의 길을 걷게 된 비결을 밝혔다.

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이하 '유퀴즈')에서는 여름방학 끝, 다시 한 번 한 우물을 파내려는 듯 모습을 드러냈다. 유재석이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어떻게 지냈습니까?”라고 묻자 조세호는 “한 우물만 팠다. 토크의 한 우물만 팠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오만상을 찌푸리며 "너 그런 애가 왜 변기는 막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특별한 게스트는 바로 배우 박은빈이었다. 드라마 '스토브리그',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연모'에 이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대한민국을 우영우와 관련된 모든 것으로 물들인 배우 박은빈의 등장에 모두 박수를 쳤다. 오죽하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동시간대 방영하는 '유퀴즈'에서 시청률을 고전하는 게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돌 정도.

유재석은 “항간에 저희가 휴식기를 가질 때 ‘우영우 때문에 시청률이 떨어져서 쉰다’라는 말이 있었다”라고 말하자 박은빈은 “아니다. 정말 이렇게 오히려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깜짝 놀라 손사래를 쳤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끝나고 섭외가 엄청나게 많을 텐데”라며 근황을 물었다. 박은빈은 “덕분에 저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데뷔 처음으로 팬미팅을 준비하느라 찾아뵙지 못했다. 점차 해외로 팬미팅을 할 계획이다”라며 밝게 답했다. 또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한바다즈'라고 불리우는 배우 강기영, 주종혁, 하윤경이 박은빈이라는 배우를 추억하며 칭찬하는 따스한 장면도 그려졌다.

박은빈은 “촬영장에서 좋게 할 수 있다. 그리고 저는 주연배우다 보니, 더 많은 분들과 저랑 촬영을 하고, 스태프분들은 저를 위주로 맞춰주신다. 그러니 좋게 좋게 하는 게 좋다. 제가 좋게 좋게 하는 게 좋다”라며 겸손하게 칭찬을 받아들였다.

유재석은 “구교환 씨가 ‘박은빈 사관학교 같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박은빈은 웃음을 터뜨렸다. 박은빈은 “몰랐는데 제가 리더십이 있는 거 같다. 학교 다닐 때는 좀 느꼈지만, 저는 촬영을 할 때 이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을 하면, 촬영이 미뤄지거나 그럴 때, 예를 들면 기영 오빠가 너무 재미있게 하고 있으면 ‘몇 시까지 촬영 끝내야 한다’라고 말한다”라고 말했다. 즉 불필요한 딜레이를 막는 것도 주연배우이자 데뷔 27년 차의 경력을 가진 배우만이 할 수 있는 일.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박은빈을 27년이나 배우의 생활을 하게 만든 동기는 무엇일까? 박은빈이 말한 대로 “엄마가 제 유아기 때 다큐멘터리를 보셨다더라. 영국 애들은 계단을 뛰어내려오면서 ‘셰익스피어를 읽는다’ 이걸 보고 감명 깊으셨다더라. 그래서 여의도 가면 연기 학원이 있다고 해서 갔고, 아동복 모델부터 해서 쭉 연기를 시작했다”라는, 그의 시작은 모친의 어떤 교육적인 부분이었으나 박은빈은 아역 때부터 유명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박은빈 스스로 단발 등 헤어스타일링을 바꿀 때마다 오랜만에 나온 취급을 받는다며, 박은빈은 "저는 그냥 꾸준히 나오고 있는데 다들 머리가 바뀌면 오랜만에 보는 줄 아신다"라며 당황스러워했다.

박은빈은 “저는 항상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데 문득 지나다 보니 후배들이 많아졌다. 저는 인생 선배님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분들이 저에게 선생님이라고 한다”라고 말했으나, 그는 배우 일을 꼭 하려고 했던 건 아니라고 밝혔다. 박은빈은 “현재 시점에서는 한 우물을 판 거 같지만, 저는 꼭 이걸 해야겠다, 이런 적은 없다. 언제든 상처를 받거나 그러면 저에게 맞는 길로 가려고 기반이 되려고 열심히 했다”라면서 “나에게 맞는 길을 가려고 내 안에 있는 것을 쌓으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는 어엿한 배우로 더욱 확실히, 그리고 한 계단 더 올라선 곳에 우뚝 서 있는 박은빈. 박은빈은 아마도 고정되지 않을 거고 더 너르고 너른 곳으로 올라갈 것이다. 박은빈은 “저는 한우물만 관련되면 꾸준한 사람인 거 같다. 차분한 꼬맹이라서, 계속 지치지 않고 인내심이 강해서 끈기 있는 사람이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저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며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자신에게 집중하고 그 자체를 살아내는 사람을 이기는 건 없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