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이번엔 "Fxxx"…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욕설 발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리케인 피해 지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또 ‘핫 마이크’ 사건으로 구설에 올랐다. 핫 마이크란 말하는 사람이 알아채지 못한 상황에서 마이크가 켜져 있는 상태를 말한다.

5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 매체 더힐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허리케인 '이언'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과 악수하고 인사하면서 '누구도 내게 함부로 하지 못한다'는 의미로 "No one fxxx with Biden"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발언은 머피 시장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한 뒤 나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머피 시장은 이에 웃으면서 '당신 말이 정말로 옳다(you're goddamn right)'고 답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집 밖에서는 형제들과 다툴 수 없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나눈 대화의 대부분 들리지 않았으나 가벼운 인사를 나누는 수준의 분위기였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에도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대해 혼잣말처럼 작은 목소리로 얘기하면서 '멍청한 XXX'라고 말했다가 나중에 해당 기자에게 사과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