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허리케인 피해 지역 시장과 인사하던 중 “Fxxx”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5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은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과 인사를 나누던 중 ‘누구도 내게 함부로 하지 못한다’는 의미로 “No one Fxxx with Biden”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Associated Pres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역대급 허리케인 ‘이언’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플로리다주를 방문했다가 욕설이 섞인 표현을 한 장면이 그대로 노출됐다.

5일(현지시각) AP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이 찾아와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하자 ‘누구도 내게 함부로 하지 못한다’는 의미로 “No one Fxxx with Biden”이라고 말했다. 머피 시장은 웃으며 “당신 말이 옳다(That’s exactly right)”고 답했다.

조선일보

5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허리케인 '이언'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플로리다 포트마이어스 비치를 찾았다. /REUTERS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론 카메라가 없다고 생각하고 욕설을 섞은 인사를 주고받은 이 장면은 소셜미디어 등에 게재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불법 이민 문제 등으로 각을 세우며 대립했던 공화동 소속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와 만나 허리케인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추가 지원을 약속한 상황이었다. 미국 언론은 바이든 대통령과 머피 시장이 나눈 대화의 대부분은 들리지 않았으나 가벼운 인사를 나누는 수준의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에도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혼잣말처럼 작은 목소리로 ‘멍청한 ×××’라고 말했다가 나중에 해당 기자에게 사과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