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 'Yours'(유어스), 'AACA 시상식 베스트 테마송' 한국 대표 '내셔널 위너곡' 선정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진의 'Yours'(유어스)가 아시아 최대의 콘텐츠 시상식 'AACA'에서 베스트 테마송으로 선정되며 한국을 대표하는 곡이 됐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 중 하나인 '아시아 아카데미 크리에이티브 어워드'(Asian Academy Creative Awards. 이하AACA)는 지난 9월 30일 참여국을 대표하는 본상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AACA'에 의하면, 진의 첫 솔로 OST 'Yours'가 '2022년 AACA 베스트 테마송'(Best Theme Song or Title Theme)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내셔널 위너(National Winner)곡이 됐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ACA' 각국의 대표작(곡)은 그 장르에 있어 높은 기준과 확실한 전문성을 가진 그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인 'AACA'의 심사위원들에 의해 선정되기에, 'Yours'가 어떤 프로모션도 없이 본상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각별한 의미가 갖는다.

한 해 아시아 콘텐츠 시장을 리뷰하여 최고 수상작을 선정하여 시상하는 'AACA'시상식은, 호주, 뉴질랜드, 한국, 일본, 중국,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참가국 16개국의 작품 중 최고 중의 최고를 선별하여 발표한다. 그랑프리는 12월 7일과 8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ACA 2022 그랜드 어워드 & 갈라 피날레'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의 'Yours'는 지난해 10월 방영된 tvN 드라마 '지리산' OST의 메인 테마곡으로, 진의 진성과 가성을 자연스럽게 오가는 폭넓은 실버 보이스와 풍부한 가창력, 진 특유의 서정적 보컬 속 유려하고 감미로운 허밍이 진한 여운을 더하며 드라마 서사를 확장시켰다는 극찬을 받았다.

발매와 동시에 수많은 신기록을 세운 진의 'Yours'는 ‘2021년 한류톡 어워즈’(2021 at The HallyuTalk Awards) ‘최고의 K-드라마 OST’(Best K-Drama OST)상 수상, '2021년 연말 지니어스 코리아 차트' '한국 OST 톱 송'(Top K-OST Songs) 1위, ‘최고의 K-Drama OST 아티스트’(Best K-Drama OST Artists)를 수상했다. 발매 1년이 되어가는 현재까지도 뜨거운 사랑속에 수많은 신기록을 세우며 눈부신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미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지난 1일 "#Jin의 곡 'Yours'가 2022 아시아 아카데미 크리에이티브 어워드 '베스트 테마송 또는 타이틀 테마' 부문에서 한국을 대표하게 되었다"라는 소식을 전하며 집중 조명했다.

매체는' AACA 시상식'과 OST 'Yours'에 관해 심층있게 전하며 "진은 제작사와 유명한 뮤지컬 감독 개미에 의해 지리산의 메인 OST 가수로 선택됐다. OST 제작 발표에 의하면 드라마 ’지리산'의 주요 인물들 사이의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을 테마로 한 이 곡은 삶의 고난뿐만 아니라 진한 감정과 슬픔, 희망을 동시에 전달할 수 있는 가수를 필요로 했으며, 밝은 보컬 톤과 넓은 음역대를 가진 진의 파워풀한 감성 보이스가 제작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밝혔다.

또한 “진의 보컬은 두 주인공 레인저 사이의 말없이 내재되어 흐르는 감정을 완벽하게 전달하고 있으며, 순식간에 듣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는 찬사도 아끼지 않았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케이팝은 “진의 꽉 찬 일정상 참석 여부가 불확실한 상태지만, 팬들은 AACA 본상 시상식에서 진을 보는 것을 꿈꾼다”라고 전하며 참석에 대한 기대감을 비췄다.

각국을 대표하는 쟁쟁한 후보들이 올라 치열한 경쟁을 펼칠 AACA에서 진의 'Yours'가 'AACA' 본상을 수상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