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감비아 아동 66명, 인도 감기 시럽 복용 후 숨져"…조사 착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감비아 보건당국 "인도 제약사 생산 의약품에 '오염' 물질 발견"

뉴스1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전경.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인도의 메이든 제약사가 생산한 기침·감기 시럽 4종을 복용한 어린이 66명이 감비아에서 숨진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가 조사에 착수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테드로스 게브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5일(현지시간) 인도 메이든 제약사가 생산한 의약품이 급성 신부전을 유발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도 보건당국 그리고 관련 제약사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WHO가 발표한 정보에 의하면 문제가 되고 있는 기침·감기 시럽은 경구용 항히스타민제, 코프 말린 베이비 기침 시럽, 메이코프 베이비 기침 시럽과 매그립 엔 콜드 시럽 등 4종이다.

앞서 감비아 보건부는 인도 제약사의 의약품을 복용한 뒤 아이들이 잇따라 숨지자 지난 7월부터 조사를 벌여왔다.

보건부 조사를 이끄는 신장병 전문의 아부바카르 자뉴는 "현재 진행 중인 조사 결과 이번 사태에서 급성 신부전을 일으킨 것은 파라세타몰(해열진통제 성분)과 프로메타진(중추신경계 작용 약물) 시럽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감비아 보건부 측도 "연구실에서 의약품 샘플을 분석한 결과 허용 수치를 넘어선 양의 디에틸렌 글리콜과 에틸렌 글리콜 등의 '오염' 물질이 포함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디에틸렌 글리콜과 에틸렌 글리콜은 점조성이 있는 투명한 액체들로 일부 국가에서는 약의 쓴맛을 없애거나 내용물을 걸쭉하게 하기 위해 부적절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감비아 보건 당국은 이날 서해안 지역과 상류 지역 일반 가정에서 관련 의약품들을 수거하는 작업을 시작했다고 AFP통신은 설명했다.

yoong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