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다라박 "재산 300억 아냐…쇼핑하느라 건물 못 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2NE1 출신 가수 산다라박이 ‘300억 재산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산다라박은 5일 방송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했다.

이날 진행자 김숙은 “얼마 전 K팝 여자 가수 재산 순위를 다룬 기사를 봤는데 산다라박이 3위더라”고 말하며 진위를 궁금해했다.

그러자 산다라박은 “제가 300억원이 있다는 기사가 난 적이 있다”며 “실제로는 300억원이 없어서 너무 속상했다”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기사가 났을 당시 축하를 많이 받았는데 너무 억울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데뷔 때부터 했던 활동을 종이에 적어보니 300억원을 벌긴한 것 같더라”며 “하지만 회사랑 나누고, 멤버들과 나누고, 세금 내고 했다보니 재산이 300억원인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산다라박은 “쇼핑을 미친 듯이 해서 건물을 못 샀다. 요즘 동료들을 보면서 ‘쇼핑을 안 했으면 건물을 샀을 텐데’ 하는 생각을 한다”며 “결론은 전 300억원이 없다는 것”이라고도 했다.

진행자 정형돈이 “너무 억울하면 재산을 얘기 해보라”고 부추기자 산다라박은 “300억원 없습니다. 300만원 있습니다”고 답하며 머쓱해했다. 그러자 김숙은 “저거 진짜다 진짜”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