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도체 수급난 완화에도 車 출고 대기 기간은 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겟차, 국산차 출고 시기 분석 결과

4주~11개월에서 2~30개월로 급증

인기모델, HEV 중심 출고지연 심화

급증한 수요 따라가지 못하는 생산탓



헤럴드경제

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다소 진정세를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년 전보다 새 차를 받기 위해 기다려야 하는 대기기간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가 고객 계약정보에 근거해 국산차 출고시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현대차·기아 30개 모델 중 4개 모델을 제외하면 대부분 1년 전보다 대기기간이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이들 모델의 평균 출고 기간은 4주∼11개월이었지만 1년 새 2개월∼30개월로 더 길어졌다.

인기 모델이나 하이브리드차(HEV) 중심으로 출고 지연이 심화되는 모양새다. 현대차의 인기 세단 아반떼 1.6과 그랜저 2.5 가솔린 모델은 1년 새 대기기간이 각각 6개월(4개월→10개월), 3∼4개월(3∼4개월→7개월) 길어졌다.

쏘나타, 싼타페 하이브리드 모델의 예상 인도 기간은 각각 4∼5주, 6개월이었지만 이번 달에는 7개월, 24개월로 크게 늘었다.

상대적으로 출고 기간이 짧았던 제네시스도 이번 달 기준 차량을 인도받기까지는 10∼30개월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 대기기간은 짧게는 8∼9주, 길게는 6∼7개월이었다.

특히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2.5T 가솔린 모델은 이번 달 계약부터 인도까지 30개월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 계약했을 때보다 무려 2년 가량을 더 기다려야 차량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기아의 출고 지연 현상도 여전했다. 기아의 대표 세단인 K3, K5 2.0 가솔린 모델의 예상 출고 기간은 각각 4개월, 7∼8개월로 1년 전보다 평균 3∼5개월 길어졌다.

K5, K8,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의 대기기간도 1년 새 각각 8.5개월, 2개월, 7개월 길어졌다.

다만 기아 카니발은 7인승과 9·11인승 모두 대기기간이 지난해 10월 7개월에서 이번 달 6개월로 1개월 줄었다. K8 2.5, 3.5 가솔린 모델도 2개월(6개월→4개월), 0.5개월(2.5개월→2개월)씩 각각 인도 기간이 줄었다.

자동차 업계는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도 코로나19 여파로 급증한 차량 수요가 아직 해소되지 못하면서 출고 지연이 심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겟차 관계자는 "생산 차질의 주원인이었던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완화하고 있지만 아직은 수요가 생산보다 많은 상황"이라며 "신차 출고가 정상화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why3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