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이제 금서될 듯”… 올린 책 표지에 ‘양두구육’ 써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5일 "금서로 지정될 듯하다"며 올린 한문 교양책. 표지에 '양두구육' 관련 만화가 그려졌다./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두구육(羊頭狗肉)’이란 표현을 썼다가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징계 논의 대상에 오른 이준석 전 대표가 ‘양두구육’이 표지에 그려진 한문 교양책을 올리고 “이제 금서로 지정될 날이 다가오는 듯하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책은 내가 어릴때는 학교마다 꽂혀있는 교양도서였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해당 책은 ‘따개비 한문 숙어’ 3권으로, 만화로 한자성어를 설명하는 책이다. 표지엔 ‘양두구육’ 한자성어와 함께 한 상인이 양의 탈을 내걸고 고기를 판매하는 그림이 담겼다.

이에 앞서 이 전 대표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 분쟁 3종세트”라며 “이준석과는 사자성어를 쓸수 있느냐로, 방송국과는 자막을 달 수 있느냐로, 고딩과는 정치적 해석이 가능한 만화를 그릴 수 있느냐로 (분쟁한다)”고 적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고등학생에게까지 피선거권을 확대하면서 젊은 세대의 정치참여를 확대하자고 주장하던 진취적인 정당이었다”고 비꼬았다.

이 같은 발언은 각각 자신이 윤 대통령과 당 지도부 등을 겨냥해 사용한 ‘양두구육’ 발언, 윤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발언’ 논란을 야기한 MBC 보도, 윤 대통령을 풍자한 고교생 만화 작품 ‘윤석열차’에 대한 정부와 여권의 반응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당 윤리위원회는 6일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심의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과 당을 비판하며 ‘신군부’ ‘양두구육’ 등 모욕적 표현을 쓴 일로 징계 논의 대상에 올랐다. 일각에선 최대 ‘제명’의 중징계가 내려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