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차' 공방…"정치적 편향성" vs "블랙리스트 연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회에서는 현재 윤석열 정부 첫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지요. 어제(5일)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윤석열차'를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습니다. 여당은 작품의 정치적 편향성을 지적했고, 야당은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가 연상된다고 맞섰습니다. 한국웹툰협회가 성명을 내고 반발하는 등 문화계 전반으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