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바이든, ‘Fxxx’ 욕설 ‘핫마이크’ 포착…“아무도 날 함부로(Fxxx) 못해” [나우,어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리케인 이언에 타격 입은 플로리다州 시장과 인사 중 발언

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모습.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비속어를 사용해 구설에 올랐다. 허리케인 ‘이언’으로 인한 피해를 직접 확인하고 연방 정부의 지원을 약속하기 위해 미국 플로리다주(州)를 방문한 가운데 ‘핫 마이크(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발언해 생긴 사고)’에 무심코 뱉은 비속어가 포착됐기 때문이다.

5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허리케인 ‘이언’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과 욕설이 섞인 표현을 쓰며 친근하게 인사를 나누던 모습이 영상에 포착됐고, 이후 소셜미디어(SNS) 등에 이 장면이 소리와 함께 그대로 게재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머피 시장과 악수하고 인사하면서 ‘누구도 내게 함부로 하지 못한다’는 의미로 “No one fxxx with Biden”이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州)를 방문해 허리케인 ‘이언’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유튜브 'Associated Press' 채널 캡처]


이 발언은 머피 시장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한 뒤 나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머피 시장은 이에 웃으면서 ‘당신 말이 정말로 옳다(you're goddamn right)’고 답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집 밖에서는 형제들과 다툴 수 없다”고 말했다.

의회 전문 매체인 더힐 등 미국 언론들은 두 사람이 나눈 대화가 가벼운 인사를 나누는 수준의 분위기였다며 대화의 대부분이 잘 들리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내뱉은 비속어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지난 1월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대해 혼잣말처럼 작은 목소리로 “멍청한 개XX 같으니(What a stupid son of bxxxx)”라고 말했다가 나중에 해당 기자에게 사과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