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영우' 박은빈, 엄마 얘기에 눈물 "꼭 효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배우 박은빈이 모친 얘기를 하다가 눈물을 쏟았다.

박은빈은 5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모친이 아역배우 시절부터 15년간 자신의 매니저를 맡아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엄마의 철학이 저에게 가장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했다.

박은빈은 “엄마는 엄마로서도 저를 케어해줬고, 매니저의 삶을 살며 저를 위해 인생을 할애하시기도 했다.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히트로 인기가 높아진 데 대한 모친의 반응을 묻는 말에는 “신기하게도 주변에서는 많이 기뻐해주셨는데, 엄마는 제가 이런 과정을 어떻게 감내하는지 알기에 마냥 기뻐할 수는 없다고 하셨다”고 답했다.

덧붙여 그는 “엄마가 집안에서 저를 지켜보면서 마음의 중압감을 느끼셨는지 짠하셨다고도 했다”면서 “저는 꼭 효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 자리에서는 모친에게 영상 편지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박은빈은 “엄마 버튼은 참 치명적인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엄마 덕분에 이런 배우가 되었고 이런 딸로 살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저와 함께 지금까지처럼 저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가장 좋은 인생의 멘토가 되어 주었으면 한다”며 “함께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