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절규에, 친형 대답은 '오 주여'···부친·형수는 식사 갔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진호 "박수홍父, 평소 칼로 찌르겠단 말 자주해"

"아들로 인정 않는 父 발언에도 박수홍 공개 안해"

"朴 병원 이송에도 부친·형수는 법원 근처서 식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박수홍씨가 검찰 대질 조사 과정에서 부친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한 가운데 박씨의 병원 이송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이 알려졌다.

지난 4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박수홍 무너뜨린 아버지의 만행, 형과 형수의 소름 돋는 반응’이란 제목으로 생방송을 했다.

그는 영상에서 “박씨가 어릴 적부터 아버지의 폭력적인 성향 때문에 두려워했다”며 “대질 조사에 방검복까지 입고 갈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씨의 부친은 평소에도 ‘칼로 배를 찌르겠다’란 말을 자주 해 박씨가 신변의 위협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박씨는 검찰에 안전 조치를 수차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부친의 성향 때문에 (박씨가) 모친을 지키고 싶어 했다”고도 설명했다.

현장에 있던 박씨의 변호인에 따르면 부친은 박씨를 만나자마자 달려들어 밀친 후 정강이를 걷어차고 폭언했다.

이씨는 “당시 박씨가 정신적 충격을 받아 형을 향해서 절규했다. 그리고는 형에게 ‘대체 나한테 왜 그러냐. 가족을 위해 헌신했는데’라고 울며 얘기했다”면서 “형의 대답은 ‘오 주여’였다”고 전했다.

부친의 폭행이 이어졌지만 박씨의 형과 형수는 제지하지 않았다고 이씨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씨는 신체적으로 큰 상해가 있는 상태는 아니지만, 정신적으로 심각한 상태”라며 “박씨의 아내도 큰 충격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현재 박씨의 부친은 횡령 혐의를 받는 박씨의 친형 대신 개인 재산의 관리를 본인이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부친의 주장이 인정될 경우 친족 간 재산범죄의 형을 면제하는 ‘친족상도례’로 인해 처벌받지 않을 수 있다.

이씨는 “부친이 앞서 참고인 조사를 받을 때도 박씨를 아들로 인정하지 않는 수준의 발언을 했다고 한다”며 부친의 반응을 묘사했다. 그는 그럼에도 박씨가 부친을 보호하기 위해 발언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이씨는 또 “박씨가 부친의 폭행으로 병원에 이송됐는데도 구속된 친형을 제외한 형수와 부친은 법원 근처에서 식사했다”면서 충격을 드러냈다.

이씨는 마지막으로 “부친의 폭행에 관해서는 박씨가 직접 고소해야 처벌이 가능하다고 한다”면서 “박씨 측이 친부에 대한 법적 조치를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씨는 지난해 4월 자신의 친형이 30년간 수익금 배분 계약을 지키지 않고 회사 자금을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씨의 친형은 횡령 등의 혐의로 지난달 13일 구속됐고 박씨의 형수 범행 가담 여부도 수사하고 있다.

박민주 인턴기자 minju5@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