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OPEC+ 결국 '역대급' 감산…바이든 곤혹 "비축유 푼다"(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PEC+, 내달부터 하루 200만배럴 감산

OPEC+ "침체 우려 따른 불확실성 커져"

코로나 초 이후 최대 감산…유가 오를듯

선거 앞둔 바이든 곤혹…"OPEC+ 실망"

내달 1000만배럴 전략비축유 방출 지시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주요 산유국들이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의 감산에 나서기로 했다. 경기 침체 탓에 원유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이로 인해 배럴당 80달러대에서 안정화하나 했던 유가가 다시 치솟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11·8 중간선거를 목전에 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OPEC+를 비판하며 전략비축유(SPR) 추가 방출로 맞불을 놨다.

이데일리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가 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OPEC 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연 이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PEC+, 내달부터 200만배럴 감산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OPEC 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고 다음달(11월)부터 하루 원유 생산량을 200만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산이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5~6월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한 적이 있는데, 그 이후 최대 규모다. 앞서 OPEC+는 지난 회의 당시 이번달(10월) 하루 10만배럴 감산에 합의했고, 이번에는 훨씬 더 큰 폭 줄이기로 했다. 이로써 OPEC+ 산유국들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4185만배럴로 감소한다. OPEC+의 다음 회의는 오는 12월 4일이다.

OPEC+는 역대급 감산을 두고 “경기 침체 우려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감산량을 결정했다”고 했다. 하이탐 알 가이스 OPEC 사무총장은 “OPEC+는 에너지시장의 안정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OPEC+의 이번 결정은 경기 침체 여파와 중국의 봉쇄 정책에 원유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만큼 공급을 줄여 가격을 떠받치려는 것으로 읽힌다.

OPEC+는 세계 2위 산유국인 러시아와 3위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해 이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나이지리아 등이 속해 있다. 세계 최대 산유국은 미국이지만, 원유시장 수급의 실질적인 키를 쥐고 있는 곳은 OPEC+다.

이에 따라 국제유가는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1.43% 오른 배럴당 87.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은 3거래일 연속 오르며 10.4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 5월 중순 이후 가장 크다. 일각에서는 배럴당 100달러를 다시 찍을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원유 중개업체 PVM 오일 어소시에이츠의 스티븐 브레녹 수석분석가는 “OPEC+의 임무는 소비자와 생산자에게 적정한 가격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가격을 우선시한 이번 감산은 이런 목표에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감산 합의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이슈와 맞물려 가격 폭등 우려를 더 키웠다. 미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과 유럽연합(EU)은 12월 5일부터 제재 차원에서 러시아산 원유와 관련 제품에 단계적으로 가격상한제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상태다.

그런데 러시아는 가격상한제를 도입한 나라에 원유를 공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알렉산드르 노박 부총리는 이날 OPEC+ 회의 이후 “가격상한제는 시장에 심대한 해를 끼친다”며 “공급 부족과 가격 상승만 초래할 뿐”이라고 했다. 주요 산유국인 러시아가 공급을 줄이면 유가는 치솟을 가능성이 높다.

중간선거 앞둔 바이든 곤혹…“실망”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곳은 미국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달 중간선거를 앞두고 최근 휘발유 가격 안정세를 적극 홍보해 왔다. 이 와중에 OPEC+의 감산으로 휘발유 가격이 다시 치솟으면 선거에 불리할 수밖에 없다. 바이든 행정부가 전날 감산 전망에 대한 보도들이 쏟아지자 OPEC+ 회원국들에게 감산을 말아 달라는 압박을 가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OPEC+의 합의가 알려지자마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백악관은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 경제가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초래한 부정적인 영향에 대응하는 가운데 나온 OPEC+의 근시안적인 감산 결정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다음달 전략비축유(SPR) 1000만배럴의 추가 방출을 전격 지시했다. 그는 “미국 소비자를 보호하고 에너지 안보 강화를 위해 필요하다면 전략비축유 방출을 계속 지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또 미국 내에서 생산을 늘릴 수 있는 조치가 있는지, 정유업체들이 제품 가격에 붙는 마진을 낮출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미국의 셰일가스 생산으로 촉발한 러시아와 사우디간 정치적 이해가 맞아떨어진 게 그 배경에 있다는 의구심도 적지 않다.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날 발표로 OPEC+가 러시아와 협력하고 있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