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국 찰스3세 국왕 대관식 내년 6월 3일 치러질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찰스3세 국왕과 커밀라 왕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영국 찰스 3세 국왕의 대관식이 내년 6월 3일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거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6일(현지시간) 익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런던에서 6월은 날씨가 화창하고 덥지도 않아서 큰 행사를 치르기에 좋은 시기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6월 2일에 대관식을 치렀으며 올해 즉위 70주년 기념행사인 플래티넘 주빌리도 이 시기에 진행됐다.

심지어 여왕 생일도 실제 태어난 4월이 아니라 6월 둘째 주 토요일로 옮겨서 기념해왔다.

1948년생인 찰스 3세는 내년엔 만 75세로, 영국 역사상 가장 고령에 대관식을 치른 기록을 세우게 된다.

대관식은 1953년 엘리자베스 2세 때에 비하면 훨씬 작은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js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