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UCL 리뷰] '오바메양 공중제비 폭발' 첼시, 밀란에 3-0 대승...'첫 승+조 2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오바메양이 골맛을 봤다.

첼시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AC밀란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첼시는 1승 1무 1패(승점 4)로 조 2위가 됐다.

홈팀 첼시는 3-4-3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스털링, 오바메양, 마운트, 칠웰, 코바치치, 로프터스-치크, 제임스, 쿨리발리, 실바, 포파나, 케파가 출전했다.

원정팀 AC밀란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지루, 레앙, 더케털라러, 크루니치, 토날리, 베나세르, 발로투레, 토모리, 칼룰루, 데스트, 터터루샤누가 출격했다.

첼시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4분 마운트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날카롭게 감아찼다. 그러나 골키퍼가 손을 쭉 뻗으며 막아냈다. 이어 전반 22분 우측 진영에서 프리킥이 올라왔고, 실바가 머리에 잘 맞혔으나 골키퍼가 쳐냈다.

첼시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실바가 헤더 슈팅한 것이 골키퍼를 맞고 흘렀다.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포파나가 잘 밀어 차 넣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첼시의 추가골이 무산됐다. 전반 32분 오바메양의 침투 패스를 받은 마운트가 로빙 슛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들어갈 당시 오프사이드 위치였다. 변수가 생겼다. 전반 36분 포파나가 경합하다가 몸에 이상을 느꼈고, 찰로바와 교체됐다.

첼시가 더욱 달아났다. 후반 11분 제임스가 우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 있던 오바메양이 가볍게 밀어 넣었다.

첼시가 쐐기를 박았다. 후반 16분 스털링이 페널티 박스 외곽 안으로 침투하는 제임스에게 스루 패스를 넣었다. 이를 제임스가 골키퍼 머리 위를 향해 강하게 차며 골망을 갈랐다.

경기는 첼시의 3-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